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르셀로나, 뎀벨레 영입 발표…이적료 1억500만 유로
입력 2017.08.26 (17:23)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서 뛰던 공격수 우스만 뎀벨레(20)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바르셀로나는 25일(한국시간) "이적료 1억500만 유로(약 1천398억원)에 뎀벨레를 영입했다"며 "뎀벨레는 28일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뒤 팀에 공식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5년이다.

뎀벨레가 기록한 이적료 1억500만 유로는 역대 전 세계 축구선수 이적료 공동 2위에 해당한다.

바르셀로나에서 프랑스 파리생제르맹으로 이적한 네이마르(2억2천200만 유로)가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있고 뎀벨레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바르셀로나는 뎀벨레 영입을 확정한 뒤 그에게 4억 유로(5천322억원)의 바이아웃(최소이적료)을 내걸기도 했다. 절대로 뺏기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다.

그동안 바르셀로나는 뎀벨레를 꾸준히 지켜봤다. 바르셀로나는 지난해에도 뎀벨레 영입을 추진했지만, 원소속팀 도르트문트가 거절하면서 영입에 실패했다.

올해엔 바르셀로나의 상황이 더 간절해졌다. 네이마르가 떠나면서 이를 메워줄 측면 공격수 자원이 필요했다.

바르셀로나는 이달 초 뎀벨레 영입을 위해 도르트문트에 거액의 이적료를 제안했는데, 도르트문트가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퇴짜를 맞았다.

도르트문트의 이적 반대 소식을 듣고 크게 실망한 뎀벨레는 구단 훈련에 불참하고 연락을 끊는 등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바르셀로나의 러브콜은 계속됐다. 다시 한 번 통 큰 베팅을 하면서 뎀벨레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뎀벨레는 투자가치가 있는 특급 유망주 중 한 명이다. 1997년생인 뎀벨레는 2015-2016시즌 프랑스 리그원 렌에서 12골을 넣으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고, 지난 시즌 도르트문트에서 32경기에 나와 6골을 기록하며 유망주 대열에 합류했다.

프랑스 대표팀에선 A매치 7경기에 나와 1골을 넣었다.
  • 바르셀로나, 뎀벨레 영입 발표…이적료 1억500만 유로
    • 입력 2017-08-26 17:23:11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FC바르셀로나가 독일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에서 뛰던 공격수 우스만 뎀벨레(20)를 영입했다고 공식 발표했다.

바르셀로나는 25일(한국시간) "이적료 1억500만 유로(약 1천398억원)에 뎀벨레를 영입했다"며 "뎀벨레는 28일 메디컬 테스트를 받은 뒤 팀에 공식 합류할 것"이라고 밝혔다. 계약 기간은 5년이다.

뎀벨레가 기록한 이적료 1억500만 유로는 역대 전 세계 축구선수 이적료 공동 2위에 해당한다.

바르셀로나에서 프랑스 파리생제르맹으로 이적한 네이마르(2억2천200만 유로)가 부동의 1위를 기록하고 있고 뎀벨레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바르셀로나는 뎀벨레 영입을 확정한 뒤 그에게 4억 유로(5천322억원)의 바이아웃(최소이적료)을 내걸기도 했다. 절대로 뺏기지 않겠다는 강력한 의지다.

그동안 바르셀로나는 뎀벨레를 꾸준히 지켜봤다. 바르셀로나는 지난해에도 뎀벨레 영입을 추진했지만, 원소속팀 도르트문트가 거절하면서 영입에 실패했다.

올해엔 바르셀로나의 상황이 더 간절해졌다. 네이마르가 떠나면서 이를 메워줄 측면 공격수 자원이 필요했다.

바르셀로나는 이달 초 뎀벨레 영입을 위해 도르트문트에 거액의 이적료를 제안했는데, 도르트문트가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퇴짜를 맞았다.

도르트문트의 이적 반대 소식을 듣고 크게 실망한 뎀벨레는 구단 훈련에 불참하고 연락을 끊는 등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바르셀로나의 러브콜은 계속됐다. 다시 한 번 통 큰 베팅을 하면서 뎀벨레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뎀벨레는 투자가치가 있는 특급 유망주 중 한 명이다. 1997년생인 뎀벨레는 2015-2016시즌 프랑스 리그원 렌에서 12골을 넣으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고, 지난 시즌 도르트문트에서 32경기에 나와 6골을 기록하며 유망주 대열에 합류했다.

프랑스 대표팀에선 A매치 7경기에 나와 1골을 넣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