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쾌청한 주말 초가을 ‘성큼’…나들이객 ’북적’
입력 2017.08.26 (21:11) 수정 2017.08.26 (21: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26일) 참 청명한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람까지 선선하게 불면서 초가을 기운이 물씬 풍겼는데요.

모처럼 쾌청한 주말을 즐긴 사람들의 표정을, 김수영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리포트>

새파란 하늘에 구름 한 점 없습니다.

맑은 날씨에 눈앞으로 성큼 다가선 건물들.

한강 줄기는 오늘따라 더욱 푸르게 느껴집니다.

삼삼오오 짝을 지어 전망대를 찾은 시민들은 추억을 담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인터뷰> 박연순(경기도 안양시) : "그동안 날씨가 흐려서 하늘을 보면 구름만 껴 있었는데 오늘 파란 하늘을 보니까 가을이 다가오는 걸 많이 느낍니다."

때마침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은 힘든 줄도 모릅니다.

상쾌한 공기에선 벌써부터 가을 기운이 느껴집니다.

<인터뷰> 이혜주(인천시 계양구) : "장마 때문에 자전거를 못 타서 몸이 좀 근질근질 거렸거든요. 날씨도 너무 좋고 공기도 좀 쐴 겸 나왔어요."

도심 고궁에도 나들이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폭염엔 엄두도 못 냈던 한복이 오늘은 한결 가볍게 느껴집니다.

<인터뷰> 남기비(부산시 사하구) : "한복 입으면 더운데, 더울까봐 걱정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날씨가 바람 많이 불어서 선선하고, 사진도 잘 나오고…."

대구 금호강 주변에는 가을의 전령사가 찾아왔습니다.

노란 코스모스가 하나 둘 꽃망울을 터트리면서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에게 가을소식을 전합니다.

<인터뷰> 지향화(대구시 북구) : "어제까지만 해도 대구 폭염에 정말 힘들었는데 오늘은 바람도 시원하고 가을이 온 것 같아요. 코스모스도 너무 예쁘고…."

폭염 끝에 찾아온 쾌청한 주말.

상쾌한 바람과 높은 하늘에서 성큼 다가 온 가을을 느낄 수 있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쾌청한 주말 초가을 ‘성큼’…나들이객 ’북적’
    • 입력 2017-08-26 21:13:49
    • 수정2017-08-26 21:19:45
    뉴스 9
<앵커 멘트>

오늘(26일) 참 청명한 하늘을 볼 수 있었습니다.

바람까지 선선하게 불면서 초가을 기운이 물씬 풍겼는데요.

모처럼 쾌청한 주말을 즐긴 사람들의 표정을, 김수영 기자가 담아봤습니다.

<리포트>

새파란 하늘에 구름 한 점 없습니다.

맑은 날씨에 눈앞으로 성큼 다가선 건물들.

한강 줄기는 오늘따라 더욱 푸르게 느껴집니다.

삼삼오오 짝을 지어 전망대를 찾은 시민들은 추억을 담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인터뷰> 박연순(경기도 안양시) : "그동안 날씨가 흐려서 하늘을 보면 구름만 껴 있었는데 오늘 파란 하늘을 보니까 가을이 다가오는 걸 많이 느낍니다."

때마침 시원한 바람까지 불어 자전거를 타는 사람들은 힘든 줄도 모릅니다.

상쾌한 공기에선 벌써부터 가을 기운이 느껴집니다.

<인터뷰> 이혜주(인천시 계양구) : "장마 때문에 자전거를 못 타서 몸이 좀 근질근질 거렸거든요. 날씨도 너무 좋고 공기도 좀 쐴 겸 나왔어요."

도심 고궁에도 나들이객들로 발 디딜 틈이 없습니다.

폭염엔 엄두도 못 냈던 한복이 오늘은 한결 가볍게 느껴집니다.

<인터뷰> 남기비(부산시 사하구) : "한복 입으면 더운데, 더울까봐 걱정 많이 했는데 생각보다 날씨가 바람 많이 불어서 선선하고, 사진도 잘 나오고…."

대구 금호강 주변에는 가을의 전령사가 찾아왔습니다.

노란 코스모스가 하나 둘 꽃망울을 터트리면서 무더위에 지친 사람들에게 가을소식을 전합니다.

<인터뷰> 지향화(대구시 북구) : "어제까지만 해도 대구 폭염에 정말 힘들었는데 오늘은 바람도 시원하고 가을이 온 것 같아요. 코스모스도 너무 예쁘고…."

폭염 끝에 찾아온 쾌청한 주말.

상쾌한 바람과 높은 하늘에서 성큼 다가 온 가을을 느낄 수 있는 하루였습니다.

KBS 뉴스 김수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