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태용호, ‘이란을 넘어라’…31일 운명의 한판 대결
입력 2017.08.27 (07:03) 수정 2017.08.27 (07:05) 연합뉴스
'안방에서 이란을 넘고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희망을 살리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천적'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 9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번 이란전은 지난달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사퇴 후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의 A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이자 한국 축구의 명운이 걸린 한판이다.

신태용호가 이란에 승리하고, 같은 시간이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에 패한다면 남은 우즈베크와의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된다.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 레이스에서 4승 1무 3패(승점 13)로 본선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2위를 지키고 있지만 3위 우즈베크(승점 12)에 승점 1차로 쫓기는 상황이다.

만약 이란에 발목을 잡힌다면 9월 5일 자정 우즈베크와 마지막 대결에서 본선 출전권을 건 벼랑 끝 승부를 펼쳐야 한다.

최종전이 우즈베크의 안방에서 치러지기 때문에 신태용호로서는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

우즈베크에 직행 티켓을 내준다면 아시아의 조 3위 끼리 플레이오프를 거쳐 북중미 4위와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벌여야 하는 험난한 여정이 기다린다.

31일 안방에서 반드시 이란을 넘고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희망을 밝혀야 하는 이유다.

지난 21일 국내 K리거와 중국파를 중심으로 예정보다 1주일 앞당겨 담금질을 해왔던 신태용호의 과제는 '이란 징크스' 탈출이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 A매치 상대전적 9승 7무 13패로 뒤져있는 가운데 지난 2011년 1월 22일 아시안컵 8강 승리 후 6년 7개월 넘게 이란전 승리가 없었다. 이후 4경기 연속 0-1로 패하며 4연패 중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로 아시아권 국가 중 가장 높은 이란은 일찌감치 러시아행을 확정 지었음에도 한국(FIFA 랭킹 49위)과 이번 맞대결에서 승리를 챙기겠다는 심산이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은 예정보다 빠른 26일 선수단을 이끌고 입국해 한국전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케이로스 감독과 사령탑 지략 대결을 벌일 신태용 감독도 선수와 감독 시절 '이란전 패배 악몽'을 되갚아주겠다고 벼르고 있다.

신 감독은 국가대표로 뛰었던 1996년 12월 16일 아시안컵 8강 이란전에서 골을 넣고도 2-6 참패를 당했던 쓰라린 기억이 있다.

또 슈틸리케 전 감독 시절 수석코치로 마지막 치른 작년 10월 11일 이란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원정경기에서 0-1 패배를 경험했다. 당시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을 가득 채웠던 8만여 검은 물결의 섬뜩함을 잊을 수가 없다.

신 감독은 이번 이란전의 키워드를 '설욕'으로 잡고 38세의 베테랑 이동국(전북)부터 21세의 황희찬(잘츠부르크)까지 신구가 어우러진 최정예 대표팀을 꾸렸다. 소집 인원도 경기 엔트리(23명)보다 세 명 많은 26명으로 늘려 선수 간 경쟁을 유도했다.

조기 소집된 K리거와 중국파 선수들은 임시 주장을 자처한 최고참 이동국을 중심으로 알차게 훈련해왔다.

또 한국 대표팀이 2015년 3월 뉴질랜드와 친선경기 1-0 승리를 시작으로 29개월 연속 홈경기에서 승리해 '안방 불패'를 자랑했다는 점도 믿는 구석이다. 이번 이란전까지 이기면 홈 12연승 행진을 이어갈 수 있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오른쪽 팔목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돼 선발 출격이 기대되는 가운데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절정의 골 감각을 뽐내는 황희찬이 이란의 골문을 열 선봉장으로 나선다.

장신 공격수 김신욱과 이동국은 필요할 때 조커로 나설 예정이다.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부상 우려를 떨쳐냈음에도 실전 경기력이 떨어져 있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또 장현수(FC도쿄)와 권경원(톈진), 정우영(충칭), 김보경(가시와) 등은 베스트 11에 들기 위해 막판까지 주전 경쟁을 펼친다.

신 감독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수비진에서는 포백 라인으로 김민우(수원)-김영권(광저우)-김민재-최철순(이상 전북) 조합이 이란전 선발 출격이 예상된다. 김진수(전북)-김기희(상하이)-김주영(허베이)-고요한(서울) 조합은 '플랜B'로 가동할 가능성이 크다.

골키퍼 장갑은 일본 J리그의 '듀오' 김진현(세레소 오사카)과 김승규(빗셀 고베) 중 한 명이 낄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의 공식 서포터스인 붉은악마도 1천여 명의 응원단을 꾸려 태극전사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불어넣어 준다는 계획이다.

신태용 감독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울 6만여 붉은 물결의 응원 속에 이란전 악연의 고리를 끊어낼지 주목된다.
  • 신태용호, ‘이란을 넘어라’…31일 운명의 한판 대결
    • 입력 2017-08-27 07:03:01
    • 수정2017-08-27 07:05:23
    연합뉴스
'안방에서 이란을 넘고 한국 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 희망을 살리자!'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이 31일 오후 9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천적' 이란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 9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번 이란전은 지난달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 사퇴 후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신태용 감독의 A대표팀 사령탑 데뷔전이자 한국 축구의 명운이 걸린 한판이다.

신태용호가 이란에 승리하고, 같은 시간이 우즈베키스탄이 중국에 패한다면 남은 우즈베크와의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의 월드컵 본선 진출이 확정된다.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 레이스에서 4승 1무 3패(승점 13)로 본선 직행 티켓이 주어지는 2위를 지키고 있지만 3위 우즈베크(승점 12)에 승점 1차로 쫓기는 상황이다.

만약 이란에 발목을 잡힌다면 9월 5일 자정 우즈베크와 마지막 대결에서 본선 출전권을 건 벼랑 끝 승부를 펼쳐야 한다.

최종전이 우즈베크의 안방에서 치러지기 때문에 신태용호로서는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

우즈베크에 직행 티켓을 내준다면 아시아의 조 3위 끼리 플레이오프를 거쳐 북중미 4위와 홈앤드어웨이 방식으로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벌여야 하는 험난한 여정이 기다린다.

31일 안방에서 반드시 이란을 넘고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희망을 밝혀야 하는 이유다.

지난 21일 국내 K리거와 중국파를 중심으로 예정보다 1주일 앞당겨 담금질을 해왔던 신태용호의 과제는 '이란 징크스' 탈출이다.

한국은 이란과 역대 A매치 상대전적 9승 7무 13패로 뒤져있는 가운데 지난 2011년 1월 22일 아시안컵 8강 승리 후 6년 7개월 넘게 이란전 승리가 없었다. 이후 4경기 연속 0-1로 패하며 4연패 중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로 아시아권 국가 중 가장 높은 이란은 일찌감치 러시아행을 확정 지었음에도 한국(FIFA 랭킹 49위)과 이번 맞대결에서 승리를 챙기겠다는 심산이다.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은 예정보다 빠른 26일 선수단을 이끌고 입국해 한국전 승리 의지를 드러냈다.

케이로스 감독과 사령탑 지략 대결을 벌일 신태용 감독도 선수와 감독 시절 '이란전 패배 악몽'을 되갚아주겠다고 벼르고 있다.

신 감독은 국가대표로 뛰었던 1996년 12월 16일 아시안컵 8강 이란전에서 골을 넣고도 2-6 참패를 당했던 쓰라린 기억이 있다.

또 슈틸리케 전 감독 시절 수석코치로 마지막 치른 작년 10월 11일 이란과의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원정경기에서 0-1 패배를 경험했다. 당시 테헤란의 아자디 스타디움을 가득 채웠던 8만여 검은 물결의 섬뜩함을 잊을 수가 없다.

신 감독은 이번 이란전의 키워드를 '설욕'으로 잡고 38세의 베테랑 이동국(전북)부터 21세의 황희찬(잘츠부르크)까지 신구가 어우러진 최정예 대표팀을 꾸렸다. 소집 인원도 경기 엔트리(23명)보다 세 명 많은 26명으로 늘려 선수 간 경쟁을 유도했다.

조기 소집된 K리거와 중국파 선수들은 임시 주장을 자처한 최고참 이동국을 중심으로 알차게 훈련해왔다.

또 한국 대표팀이 2015년 3월 뉴질랜드와 친선경기 1-0 승리를 시작으로 29개월 연속 홈경기에서 승리해 '안방 불패'를 자랑했다는 점도 믿는 구석이다. 이번 이란전까지 이기면 홈 12연승 행진을 이어갈 수 있다.

대표팀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이 오른쪽 팔목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돼 선발 출격이 기대되는 가운데 오스트리아 리그에서 절정의 골 감각을 뽐내는 황희찬이 이란의 골문을 열 선봉장으로 나선다.

장신 공격수 김신욱과 이동국은 필요할 때 조커로 나설 예정이다.

기성용(스완지시티)이 부상 우려를 떨쳐냈음에도 실전 경기력이 떨어져 있어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또 장현수(FC도쿄)와 권경원(톈진), 정우영(충칭), 김보경(가시와) 등은 베스트 11에 들기 위해 막판까지 주전 경쟁을 펼친다.

신 감독의 가장 큰 고민거리인 수비진에서는 포백 라인으로 김민우(수원)-김영권(광저우)-김민재-최철순(이상 전북) 조합이 이란전 선발 출격이 예상된다. 김진수(전북)-김기희(상하이)-김주영(허베이)-고요한(서울) 조합은 '플랜B'로 가동할 가능성이 크다.

골키퍼 장갑은 일본 J리그의 '듀오' 김진현(세레소 오사카)과 김승규(빗셀 고베) 중 한 명이 낄 것으로 보인다.

대표팀의 공식 서포터스인 붉은악마도 1천여 명의 응원단을 꾸려 태극전사들에게 승리의 기운을 불어넣어 준다는 계획이다.

신태용 감독이 서울월드컵경기장을 가득 채울 6만여 붉은 물결의 응원 속에 이란전 악연의 고리를 끊어낼지 주목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