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용산구 다가구주택서 불…1명 화상·1명 연기 흡입
입력 2017.08.27 (09:35) 수정 2017.08.27 (09:51) 사회
27일 새벽 0시쯤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에 있는 3층짜리 다가구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백 모(68) 씨가 손에 1도 화상을 입었고, 임 모(71) 씨는 연기를 마셔 현장에서 응급 처치를 받았다. 이들을 포함해 집 안에 있던 주민 6명은 대피했다.

불은 내부 집기류 등을 태운 뒤 소방서 추산 45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20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2층에 있는 빈 집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 서울 용산구 다가구주택서 불…1명 화상·1명 연기 흡입
    • 입력 2017-08-27 09:35:03
    • 수정2017-08-27 09:51:43
    사회
27일 새벽 0시쯤 서울시 용산구 동자동에 있는 3층짜리 다가구 주택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백 모(68) 씨가 손에 1도 화상을 입었고, 임 모(71) 씨는 연기를 마셔 현장에서 응급 처치를 받았다. 이들을 포함해 집 안에 있던 주민 6명은 대피했다.

불은 내부 집기류 등을 태운 뒤 소방서 추산 45만 원의 재산 피해를 내고 20분 만에 꺼졌다.

소방당국은 2층에 있는 빈 집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