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뒷좌석에 아이 있어요”…현대차, 자동알림 기술 개발
입력 2017.08.27 (10:52) 수정 2017.08.27 (10:56) 경제
현대자동차는 뒷좌석 동승자의 움직임을 운전자에게 알려줘 방치 사고를 예방하는 '후석(뒷좌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차량 내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뒷좌석에 동승자가 있는지를 감지한 뒤, 운전자가 주행을 끝내고 하차할 때 단계적으로 알림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운전자가 뒷좌석에 사람이나 애완동물을 태운 상태에서 주행 후 시동을 끄고 문을 열면 1차로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와 음성 안내를 통해 동승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만약 운전자가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고 동승자가 실내에 남아 있게 되면 비상등과 함께 경보음이 울리면서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다.

현대차는 내년 중 이 기술을 상용화하고, 향후에는 움직임이 크지 않거나 아예 동작이 없는 수면 상태의 동승자까지도 감지할 수 있는 고도화된 기술을 개발해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 “뒷좌석에 아이 있어요”…현대차, 자동알림 기술 개발
    • 입력 2017-08-27 10:52:11
    • 수정2017-08-27 10:56:48
    경제
현대자동차는 뒷좌석 동승자의 움직임을 운전자에게 알려줘 방치 사고를 예방하는 '후석(뒷좌석) 동승자 알림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차량 내에 장착된 센서를 통해 뒷좌석에 동승자가 있는지를 감지한 뒤, 운전자가 주행을 끝내고 하차할 때 단계적으로 알림을 제공하는 기술이다.

운전자가 뒷좌석에 사람이나 애완동물을 태운 상태에서 주행 후 시동을 끄고 문을 열면 1차로 클러스터 경고 메시지와 음성 안내를 통해 동승자가 있다는 사실을 알려준다.

만약 운전자가 이를 인식하지 못하고 차에서 내리고 동승자가 실내에 남아 있게 되면 비상등과 함께 경보음이 울리면서 운전자에게 문자 메시지가 발송된다.

현대차는 내년 중 이 기술을 상용화하고, 향후에는 움직임이 크지 않거나 아예 동작이 없는 수면 상태의 동승자까지도 감지할 수 있는 고도화된 기술을 개발해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