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바이로 도피한 잉락, 영국 망명 추진”
입력 2017.08.27 (10:59) 국제
실형이 예상되는 재판을 앞두고 잠적한 뒤 해외로 도피한 잉락 친나왓(50) 전 태국총리가 현재 두바이에 있으며 영국으로 건너가 망명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27일 보도했다.

치안 관련 조직에 몸담은 익명의 소식통은 AFP통신에 "잉락이 태국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이용해 싱가포르를 거쳐 두바이로 갔다. 두바이는 친나왓 가문의 가장인 탁신 전 총리의 활동 근거지"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탁신은 여동생의 탈출을 오랫동안 준비했다. 그는 동생이 단 하루라도 감옥에 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잉락의 최종 목적지는 두바이가 아니다. 아마도 영국으로 건너가 망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지 일간 방콕포스트도 잉락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현재 오빠인 탁신 전 총리와 함께 두바이에 있으며, 영국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잉락은 총리 재임 중인 2011∼2014년 농가 소득보전을 위해 시장가보다 50%가량 높은 가격에 쌀을 수매하는 정책을 폈다.

이 정책은 2000년대 이후 태국에서 치러진 모든 선거에서 승리한 탁신계 정당의 기반인 북동부(이산) 지역 농민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그러나 2014년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군부는 잉락을 쌀 수매 관련 부정부패 혐의로 탄핵해 5년간 정치 활동을 금지했고, 검찰은 재정손실과 부정부패를 방치했다면서 그를 법정에 세웠다.

2년여의 재판 끝에 민사소송에서 무려 350억 바트(약 1조1천700억원)의 벌금을 받고 재산까지 몰수당한 잉락은 지난 25일 쌀 수매 과정의 부정부패를 묵인한 혐의(직무유기)에 대한 형사소송 판결을 앞두고 종적을 감췄다.

태국 대법원은 잉락에 대한 형사소송 선고공판을 다음 달 27일 속개할 예정이며, 잉락이 출석하지 않더라도 궐석재판 형태로 판결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 “두바이로 도피한 잉락, 영국 망명 추진”
    • 입력 2017-08-27 10:59:45
    국제
실형이 예상되는 재판을 앞두고 잠적한 뒤 해외로 도피한 잉락 친나왓(50) 전 태국총리가 현재 두바이에 있으며 영국으로 건너가 망명을 신청할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27일 보도했다.

치안 관련 조직에 몸담은 익명의 소식통은 AFP통신에 "잉락이 태국에서 자가용 비행기를 이용해 싱가포르를 거쳐 두바이로 갔다. 두바이는 친나왓 가문의 가장인 탁신 전 총리의 활동 근거지"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탁신은 여동생의 탈출을 오랫동안 준비했다. 그는 동생이 단 하루라도 감옥에 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잉락의 최종 목적지는 두바이가 아니다. 아마도 영국으로 건너가 망명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현지 일간 방콕포스트도 잉락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그가 현재 오빠인 탁신 전 총리와 함께 두바이에 있으며, 영국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잉락은 총리 재임 중인 2011∼2014년 농가 소득보전을 위해 시장가보다 50%가량 높은 가격에 쌀을 수매하는 정책을 폈다.

이 정책은 2000년대 이후 태국에서 치러진 모든 선거에서 승리한 탁신계 정당의 기반인 북동부(이산) 지역 농민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그러나 2014년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군부는 잉락을 쌀 수매 관련 부정부패 혐의로 탄핵해 5년간 정치 활동을 금지했고, 검찰은 재정손실과 부정부패를 방치했다면서 그를 법정에 세웠다.

2년여의 재판 끝에 민사소송에서 무려 350억 바트(약 1조1천700억원)의 벌금을 받고 재산까지 몰수당한 잉락은 지난 25일 쌀 수매 과정의 부정부패를 묵인한 혐의(직무유기)에 대한 형사소송 판결을 앞두고 종적을 감췄다.

태국 대법원은 잉락에 대한 형사소송 선고공판을 다음 달 27일 속개할 예정이며, 잉락이 출석하지 않더라도 궐석재판 형태로 판결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