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IAEA, 핵시설 사찰 美요구에 굴복 말아야”
입력 2017.08.27 (11:21) 수정 2017.08.27 (12:56) 국제
미국이 이란의 핵합의안(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자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이란 군사기지에 대한 사찰을 촉구한 가운데 이란은 IAEA에 미국의 요구에 위축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6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이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IAEA는 이 문제와 관련해 독립성과 중립성을 의심받지 말아야 한다"며 IAEA가 미국의 요구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란은 IAEA가 이란의 핵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미국 측에) 유출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전날 오스트리아 빈 IAEA 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란의 핵합의안 이행에 대한 IAEA의 감독이 충분치 않다고 주장하며 이란 군사 기지에 사찰단을 파견하라고 IAEA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일리 대사 측은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과 "이란이 의무를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미국의 우려"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란은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를 조건으로 핵 개발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데 합의했으며 헤일리 대사의 요구는 그러한 핵합의안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또 IAEA가 수차례 사찰을 통해 이란의 핵합의안 준수 사실을 확인했다며 "미국은 IAEA의 결론을 받아들이고, 합의를 망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과 이란은 이란의 장거리 로켓 발사시험과 미국의 추가 제재로 인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일 미국이 이란의 탄도미사일 개발을 주도하는 혁명수비대 관련 기업 등을 제재할 수 있는 북한·러시아·이란 제재 패키지 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성사시킨 이란 핵합의안을 '최악의 협상'이라고 비난하며 폐기를 주장해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이란은 지난 2015년 7월 이란의 핵개발 중단과 미국 서방의 대(對)이란 제재 해제를 골자로 한 핵합의안을 체결한 바 있다.
  • 이란 “IAEA, 핵시설 사찰 美요구에 굴복 말아야”
    • 입력 2017-08-27 11:21:04
    • 수정2017-08-27 12:56:35
    국제
미국이 이란의 핵합의안(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이행 여부를 확인하고자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이란 군사기지에 대한 사찰을 촉구한 가운데 이란은 IAEA에 미국의 요구에 위축돼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6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에 따르면 이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IAEA는 이 문제와 관련해 독립성과 중립성을 의심받지 말아야 한다"며 IAEA가 미국의 요구를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이란은 IAEA가 이란의 핵개발 프로그램에 대한 정보를 (미국 측에) 유출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앞서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 대사는 전날 오스트리아 빈 IAEA 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란의 핵합의안 이행에 대한 IAEA의 감독이 충분치 않다고 주장하며 이란 군사 기지에 사찰단을 파견하라고 IAEA에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헤일리 대사 측은 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과 "이란이 의무를 엄격하게 이행하고 있는지에 대한 미국의 우려"에 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란은 미국의 경제제재 해제를 조건으로 핵 개발 프로그램을 제한하는 데 합의했으며 헤일리 대사의 요구는 그러한 핵합의안에 위배된다고 주장했다.

또 IAEA가 수차례 사찰을 통해 이란의 핵합의안 준수 사실을 확인했다며 "미국은 IAEA의 결론을 받아들이고, 합의를 망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미국과 이란은 이란의 장거리 로켓 발사시험과 미국의 추가 제재로 인해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2일 미국이 이란의 탄도미사일 개발을 주도하는 혁명수비대 관련 기업 등을 제재할 수 있는 북한·러시아·이란 제재 패키지 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때부터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성사시킨 이란 핵합의안을 '최악의 협상'이라고 비난하며 폐기를 주장해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이란은 지난 2015년 7월 이란의 핵개발 중단과 미국 서방의 대(對)이란 제재 해제를 골자로 한 핵합의안을 체결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