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살충제 달걀’ 파문
대형마트 3사, 달걀 한판 가격 5천원대로 일제 인하
입력 2017.08.27 (13:48) 수정 2017.08.27 (14:09) 경제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30개들이 달걀 한 판 가격을 5천원대로 일제히 내렸다.

이마트는 26일부터 전체 달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천480원에서 5천980원으로 500원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달걀 파동 여파로 최근 달걀 수요가 절반 가까이 급감하면서 산지가도 많이 떨어진 상황"이라며 "수급 상황을 고려해 달걀값을 추가로 인하했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같은 날부터 30개들이 달걀 한 판 가격을 6천380원에서 5천980원으로 내렸고, 롯데마트는 27일부터 6천380원이던 달걀 한 판 가격을 경쟁사와 동일한 5천980원으로 인하했다.

지난 23일 일제히 달걀 한 판 가격을 6천원대 중반대까지 내렸던 대형마트 3사가 주말에 5천원대 후반까지 추가로 달걀값을 인하한 것은 최근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확산한 소비자들의 달걀 기피 현상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또 살충제 달걀 파동 이후 산지 도매가가 연일 급락하고 있는 것도 대형마트 판매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달걀 파동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 25일 117원으로 30% 이상 폭락했다.
  • 대형마트 3사, 달걀 한판 가격 5천원대로 일제 인하
    • 입력 2017-08-27 13:48:02
    • 수정2017-08-27 14:09:56
    경제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3사가 30개들이 달걀 한 판 가격을 5천원대로 일제히 내렸다.

이마트는 26일부터 전체 달걀 판매 가격의 기준이 되는 알찬란 30구(대란 기준) 소비자가를 기존 6천480원에서 5천980원으로 500원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이마트 관계자는 "살충제 달걀 파동 여파로 최근 달걀 수요가 절반 가까이 급감하면서 산지가도 많이 떨어진 상황"이라며 "수급 상황을 고려해 달걀값을 추가로 인하했다"고 말했다.

홈플러스도 같은 날부터 30개들이 달걀 한 판 가격을 6천380원에서 5천980원으로 내렸고, 롯데마트는 27일부터 6천380원이던 달걀 한 판 가격을 경쟁사와 동일한 5천980원으로 인하했다.

지난 23일 일제히 달걀 한 판 가격을 6천원대 중반대까지 내렸던 대형마트 3사가 주말에 5천원대 후반까지 추가로 달걀값을 인하한 것은 최근 살충제 달걀 파동으로 확산한 소비자들의 달걀 기피 현상이 좀처럼 사그라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또 살충제 달걀 파동 이후 산지 도매가가 연일 급락하고 있는 것도 대형마트 판매가 하락에 영향을 미쳤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169원이었던 대란 1개 가격은 살충제 달걀 파동 발발 이후인 18일 147원, 22일 127원, 25일 117원으로 30% 이상 폭락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