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란, 애플 앱 삭제 조치에 강력 반발…“법적 대응”
입력 2017.08.27 (13:48) 수정 2017.08.27 (14:09) 국제
애플이 미국 정부의 대이란 제재에 부응하기 위해 이란 앱스토어에서 인기 모바일 앱을 폐쇄한 것과 관련, 이란 정부와 누리꾼들이 26일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모하마드 자바드 어자리자흐로미 이란 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애플은 이란 소비자들의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면서 "이번 조치에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자리자흐로미 장관은 "애플은 이란 스마트폰 시장의 11%를 점유하고 있다"면서 "정보통신(IT)은 인간의 삶을 보다 안락하게 하는 목적으로 사용돼야지 국가 간 차별을 위한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스타그램에도 글을 올려 "나는 물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도 이번 문제 해결을 위해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애플이 최근 폐쇄한 앱은 아마존과 유사한 쇼핑 앱 '디지칼라'와 '바밀로', 택시 호출 앱 '스나프'와 '탭 30', 할인 상점 '카크피판', 브런치 배달 서비스 '델리온' 등 10개 이상이다.

미국은 지난 2015년 이란과 체결한 핵 합의에 따라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는 대가로 항공 등의 분야에서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했으나 미국 기업이나 개인들은 아직도 이란과 교역할 수 없다.

애플은 앱 운영업체들에 대해 "미국 제재 규정에 따르면 앱스토어는 미국 정부로부터 교역금지 조치를 받은 특정 국가와 연결된 앱을 올리거나 배포 또는 거래할 수 없다"고 통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누리꾼 4천500여 명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에게 애플 고객의 권리를 인정해 달라는 내용의 온라인 청원서에 서명했다. 이들은 또 해시태그 '#이란앱폐쇄중단'을 퍼 나르며 분노를 표시하고 있다.
  • 이란, 애플 앱 삭제 조치에 강력 반발…“법적 대응”
    • 입력 2017-08-27 13:48:40
    • 수정2017-08-27 14:09:23
    국제
애플이 미국 정부의 대이란 제재에 부응하기 위해 이란 앱스토어에서 인기 모바일 앱을 폐쇄한 것과 관련, 이란 정부와 누리꾼들이 26일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모하마드 자바드 어자리자흐로미 이란 정보통신부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애플은 이란 소비자들의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면서 "이번 조치에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자리자흐로미 장관은 "애플은 이란 스마트폰 시장의 11%를 점유하고 있다"면서 "정보통신(IT)은 인간의 삶을 보다 안락하게 하는 목적으로 사용돼야지 국가 간 차별을 위한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인스타그램에도 글을 올려 "나는 물론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도 이번 문제 해결을 위해 뜻을 같이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애플이 최근 폐쇄한 앱은 아마존과 유사한 쇼핑 앱 '디지칼라'와 '바밀로', 택시 호출 앱 '스나프'와 '탭 30', 할인 상점 '카크피판', 브런치 배달 서비스 '델리온' 등 10개 이상이다.

미국은 지난 2015년 이란과 체결한 핵 합의에 따라 이란이 핵 개발을 중단하는 대가로 항공 등의 분야에서 이란에 대한 제재를 해제했으나 미국 기업이나 개인들은 아직도 이란과 교역할 수 없다.

애플은 앱 운영업체들에 대해 "미국 제재 규정에 따르면 앱스토어는 미국 정부로부터 교역금지 조치를 받은 특정 국가와 연결된 앱을 올리거나 배포 또는 거래할 수 없다"고 통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란 누리꾼 4천500여 명은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에게 애플 고객의 권리를 인정해 달라는 내용의 온라인 청원서에 서명했다. 이들은 또 해시태그 '#이란앱폐쇄중단'을 퍼 나르며 분노를 표시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