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니토리 레이디스 우승…투어 통산 14승
입력 2017.08.27 (15:49) 수정 2017.08.27 (15:50) 연합뉴스
신지애(29)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니토리 레이디스(총상금 1억엔)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27일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의 오타루 컨트리클럽(파72·6천54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지난해 10월 미쓰비시 일렉트릭 레이디스 이후 10개월 만에 우승 소식을 다시 전했다. 우승 상금은 1천800만엔(약 1억8천만원)이다.

JLPGA 투어에서는 통산 14승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JLPGA 투어가 공동 주관한 2008년과 2010년 미즈노 클래식 우승을 더하면 투어 통산 16승이 된다.

베이브 류(대만)가 2타 차 2위에 올랐고 이민영(25)은 7언더파 281타로 3위를 기록했다.

5언더파 283타의 성적을 낸 이지희(38)는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JLPGA 투어 25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11승을 합작했다.

김하늘이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안선주와 전미정, 강수연, 김해림, 이보미, 신지애가 1승씩 올렸다.
  • 신지애, 일본여자골프 니토리 레이디스 우승…투어 통산 14승
    • 입력 2017-08-27 15:49:28
    • 수정2017-08-27 15:50:05
    연합뉴스
신지애(29)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니토리 레이디스(총상금 1억엔) 우승을 차지했다.

신지애는 27일 일본 홋카이도 오타루의 오타루 컨트리클럽(파72·6천548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2오버파 74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신지애는 지난해 10월 미쓰비시 일렉트릭 레이디스 이후 10개월 만에 우승 소식을 다시 전했다. 우승 상금은 1천800만엔(약 1억8천만원)이다.

JLPGA 투어에서는 통산 14승째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와 JLPGA 투어가 공동 주관한 2008년과 2010년 미즈노 클래식 우승을 더하면 투어 통산 16승이 된다.

베이브 류(대만)가 2타 차 2위에 올랐고 이민영(25)은 7언더파 281타로 3위를 기록했다.

5언더파 283타의 성적을 낸 이지희(38)는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번 시즌 JLPGA 투어 25개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은 11승을 합작했다.

김하늘이 3승, 이민영이 2승을 거뒀고 안선주와 전미정, 강수연, 김해림, 이보미, 신지애가 1승씩 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