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野 “청와대, 北위협에 안일한 대응…대화론 폐기해야”
입력 2017.08.27 (16:56) 수정 2017.08.27 (17:13) 정치
야권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대한 청와대의 상황 분석과 대응이 안이하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 김정은의 위협에도 청와대는 국민의 눈을 가렸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벙어리 정부인가"라며 "더는 안이한 판단과 대처로 북한 도발을 방치하는 안보위기 상황을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아전인수식 상황 분석과 안일한 대응을 우려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오락가락 대북정책에서 벗어나 냉철하고 객관적으로 상황을 인식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청와대 오찬을 문제 삼으며 "'문재인 시계'를 받았느니 안 받았느니 하면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 아니라서 논쟁할 게 아니라는 청와대의 시각에 답답할 뿐"이라며 "청와대가 위태위태하고 불안하기만 해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 野 “청와대, 北위협에 안일한 대응…대화론 폐기해야”
    • 입력 2017-08-27 16:56:29
    • 수정2017-08-27 17:13:40
    정치
야권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대한 청와대의 상황 분석과 대응이 안이하다며 강하게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 김정은의 위협에도 청와대는 국민의 눈을 가렸다. 문재인 정부는 북한에 벙어리 정부인가"라며 "더는 안이한 판단과 대처로 북한 도발을 방치하는 안보위기 상황을 만들지 말라"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을 통해 "청와대의 아전인수식 상황 분석과 안일한 대응을 우려한다"며 "문재인 정부는 오락가락 대북정책에서 벗어나 냉철하고 객관적으로 상황을 인식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청와대 오찬을 문제 삼으며 "'문재인 시계'를 받았느니 안 받았느니 하면서 ICBM(대륙간탄도미사일)이 아니라서 논쟁할 게 아니라는 청와대의 시각에 답답할 뿐"이라며 "청와대가 위태위태하고 불안하기만 해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