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변은 없었다’ 메이웨더,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승
입력 2017.08.27 (21:26) 취재K
‘이변은 없었다’ 메이웨더,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승

‘이변은 없었다’ 메이웨더,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승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제압하고 49전 전승을 이뤄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에게 '복싱 초보'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는 적수가 되지 못했다.

메이웨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벌어진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웰터급(69.85㎏) 프로 복싱 대결에서 맥그리거를 10라운드 TKO승으로 꺾었다.

감탄을 자아내는 수비 기술과 비교하면 펀치는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 메이웨더가 TKO승을 따낸 것은 2011년 빅터 오티스를 상대로 거둔 이후 처음이다.

미국 '쇼타임 스포츠'의 통계 자료를 보면 메이웨더는 이날 맥그리거를 상대로 압도적인 펀치 적중률을 보였다. 총 320회의 펀치를 날려 170 차례 적중시켰다. 적중률은 53%.

반면 맥그리거는 메이웨더보다 더 많은 430 차례 펀치를 날렸지만 111회(적중률 26%)만 적중시켰다.

파워 펀치 적중률 역시 메이웨더 58%(261회 시도 152회 적중), 맥그리거 25%(332회 시도 84회 적중)로 메이웨더가 2배 가까이 앞섰다.

하지만 메이웨더는 프로 복싱 데뷔전에 나선 맥그리거에게 10라운드까지 허용하며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복서라는 명성에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됐다.

50번째 시합마저 승리로 장식하고 로키 마르시아노(49전 전승)를 넘어 복싱 역사상 최초로 50전 전승의 복서가 된 메이웨더는 경기가 끝난 뒤 링 위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두 선수는 기본 수입으로만 1천억 원 넘는 돈을 벌어들이게 된다. 미국 ESPN은 경기가 끝난 뒤 메이웨더에게 이날 보장된 대전료만 1억 달러(약 1천 127억 원)라고 보도했다.

프로 복싱 데뷔전에 나서 현존 최고의 복서로 불리는 메이웨더를 상대로 10라운드까지 끌고 가 강렬한 인상을 남긴 맥그리거에겐 3천만 달러(약 338억 원)가 보장된다. ESPN은 3천만 달러가 맥그리거가 어떤 격투기 경기에서 받은 금액보다 많은 액수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는 두 선수가 그야말로 기본적으로 받는 금액일 뿐, TV 유료 시청 수입이나 입장수익에 따른 추가 금액 등을 포함하면 전체 수입은 훨씬 늘어난다.

AFP통신은 이번 경기로 메이웨더가 총 2억 달러, 맥그리거가 1억 달러 정도를 벌어들일 것으로 전망했다.

메이웨더는 2015년 5월 '전설' 매니 파키아오(필리핀)와의 맞대결을 통해 대전료와 입장료 수익 등으로 총 2억 5천만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된 바 있다.
  • ‘이변은 없었다’ 메이웨더, 맥그리거에 10라운드 TKO승
    • 입력 2017-08-27 21:26:31
    취재K
세계 최고의 선수들을 제압하고 49전 전승을 이뤄낸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에게 '복싱 초보'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는 적수가 되지 못했다.

메이웨더는 2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벌어진 세계복싱평의회(WBC) 슈퍼웰터급(69.85㎏) 프로 복싱 대결에서 맥그리거를 10라운드 TKO승으로 꺾었다.

감탄을 자아내는 수비 기술과 비교하면 펀치는 약하다는 평가를 받는 메이웨더가 TKO승을 따낸 것은 2011년 빅터 오티스를 상대로 거둔 이후 처음이다.

미국 '쇼타임 스포츠'의 통계 자료를 보면 메이웨더는 이날 맥그리거를 상대로 압도적인 펀치 적중률을 보였다. 총 320회의 펀치를 날려 170 차례 적중시켰다. 적중률은 53%.

반면 맥그리거는 메이웨더보다 더 많은 430 차례 펀치를 날렸지만 111회(적중률 26%)만 적중시켰다.

파워 펀치 적중률 역시 메이웨더 58%(261회 시도 152회 적중), 맥그리거 25%(332회 시도 84회 적중)로 메이웨더가 2배 가까이 앞섰다.

하지만 메이웨더는 프로 복싱 데뷔전에 나선 맥그리거에게 10라운드까지 허용하며 현존하는 세계 최고의 복서라는 명성에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됐다.

50번째 시합마저 승리로 장식하고 로키 마르시아노(49전 전승)를 넘어 복싱 역사상 최초로 50전 전승의 복서가 된 메이웨더는 경기가 끝난 뒤 링 위에서 은퇴를 선언했다.

두 선수는 기본 수입으로만 1천억 원 넘는 돈을 벌어들이게 된다. 미국 ESPN은 경기가 끝난 뒤 메이웨더에게 이날 보장된 대전료만 1억 달러(약 1천 127억 원)라고 보도했다.

프로 복싱 데뷔전에 나서 현존 최고의 복서로 불리는 메이웨더를 상대로 10라운드까지 끌고 가 강렬한 인상을 남긴 맥그리거에겐 3천만 달러(약 338억 원)가 보장된다. ESPN은 3천만 달러가 맥그리거가 어떤 격투기 경기에서 받은 금액보다 많은 액수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는 두 선수가 그야말로 기본적으로 받는 금액일 뿐, TV 유료 시청 수입이나 입장수익에 따른 추가 금액 등을 포함하면 전체 수입은 훨씬 늘어난다.

AFP통신은 이번 경기로 메이웨더가 총 2억 달러, 맥그리거가 1억 달러 정도를 벌어들일 것으로 전망했다.

메이웨더는 2015년 5월 '전설' 매니 파키아오(필리핀)와의 맞대결을 통해 대전료와 입장료 수익 등으로 총 2억 5천만 달러를 벌어들인 것으로 추산된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