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혜택 줄이고 보험료 그대로…실손보험 ‘꼼수’
입력 2017.08.27 (21:26) 수정 2017.08.27 (22:0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부가 실손보험 실태를 점검했는데요.

보험사 20여 곳이 혜택은 줄이고 보험료는 그대로 내게 하거나, 보험료를 지속적으로 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자가 40만 명인데 대부분 노인이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9년 전 실손보험에 가입한 이 모 씹니다.

월 7만 원 넘는 보험료를 내는데도 병원비 일부는 본인이 내야 합니다.

<녹취> 이00(실손보험 가입자) : "통원 비용 같은 건 하루에 8천 원 인가 얼마를 떼고 준다고 돼 있죠? 입원비일 경우에도 10%인가 얼마를 공제한다고..."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한 실손보험 가입자의 보험료와 보장률입니다.

같은 상품인데도 한 쪽이 보험료를 더 내고 보장도 적게 받습니다.

8년 전 정부가 실손보험을 표준화하면서 보장률은 높이고 보험료는 내리도록 유도했는데 제대로 적용하지 않은 겁니다.

금감원 감리 결과 9개 생명보험사가 통계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렇게 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5만 명이 손해를 봤는데 대부분 60대 이상이었습니다.

<녹취> 권순찬(금융감독원 부원장보) : "가입자 간 보험요율을 부당 차별 적용하는 것에 해당되고, 고연령층의 경우에는 보장율에 비해 보험료가 과도하게 산출된..."

손해보험사 10곳 역시 노인실손보험의 손해율을 높게 적용해 보험료를 지속적으로 인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식으로 실손보험에 문제가 확인된 보험사는 모두 21곳, 40만 명이 100억 원 넘게 금전적인 손해를 본 것으로 금감원은 추산했습니다.

금감원은 해당 보험사들에 대해 보험료를 낮추거나 더 올리지 말 것을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 혜택 줄이고 보험료 그대로…실손보험 ‘꼼수’
    • 입력 2017-08-27 21:27:10
    • 수정2017-08-27 22:03:32
    뉴스 9
<앵커 멘트>

정부가 실손보험 실태를 점검했는데요.

보험사 20여 곳이 혜택은 줄이고 보험료는 그대로 내게 하거나, 보험료를 지속적으로 올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자가 40만 명인데 대부분 노인이었습니다.

국현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9년 전 실손보험에 가입한 이 모 씹니다.

월 7만 원 넘는 보험료를 내는데도 병원비 일부는 본인이 내야 합니다.

<녹취> 이00(실손보험 가입자) : "통원 비용 같은 건 하루에 8천 원 인가 얼마를 떼고 준다고 돼 있죠? 입원비일 경우에도 10%인가 얼마를 공제한다고..."

금융감독원이 확인한 한 실손보험 가입자의 보험료와 보장률입니다.

같은 상품인데도 한 쪽이 보험료를 더 내고 보장도 적게 받습니다.

8년 전 정부가 실손보험을 표준화하면서 보장률은 높이고 보험료는 내리도록 유도했는데 제대로 적용하지 않은 겁니다.

금감원 감리 결과 9개 생명보험사가 통계자료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이렇게 해 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5만 명이 손해를 봤는데 대부분 60대 이상이었습니다.

<녹취> 권순찬(금융감독원 부원장보) : "가입자 간 보험요율을 부당 차별 적용하는 것에 해당되고, 고연령층의 경우에는 보장율에 비해 보험료가 과도하게 산출된..."

손해보험사 10곳 역시 노인실손보험의 손해율을 높게 적용해 보험료를 지속적으로 인상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런 식으로 실손보험에 문제가 확인된 보험사는 모두 21곳, 40만 명이 100억 원 넘게 금전적인 손해를 본 것으로 금감원은 추산했습니다.

금감원은 해당 보험사들에 대해 보험료를 낮추거나 더 올리지 말 것을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국현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