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준표 “박근혜 전 대통령, 자연인으로 돌려보내야”
입력 2017.08.27 (21:47) 수정 2017.08.27 (22:01)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7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자연인으로 돌려보내야 재판에도 유리해진다"면서 박 전 대통령과의 정치적 절연 의지를 거듭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저녁 부산 해운대 구남로 문화의 광장에서 열린 '부산시민과 함께하는 컴백홈 콘서트'에서 "저 사람들(여권)은 우리 당과 같이 엮어서 내년 지방선거까지 박 전 대통령을 압박해야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 그러니 자연인 박근혜로 돌려보내 더 이상 정치와 연관 없이 공정하게 재판을 받으라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일부에서는 아직도 박근혜를 팔아서 정치생명을 유지하려는 사람이 많다"며 "이제는 거기에 현혹되지 말고 자연인 박근혜로 풀어주자"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대표는 "만약 저를 (대통령으로) 뽑아줬다면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해 불구속 재판을 받도록 내가 법원에 요청했을 것"이라면서 "태극기 집회에 참여한 분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다니 얼마나 속상하겠느냐. 그런데 오죽하면 이렇게라도 하겠느냐"며 호소하기도 했다.

내년 지방선거 공천 기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홍 대표는 여성 공천 할당비율 확대를 요구한 한 시민의 질문에 "내년에는 여성·청년을 우리 당 지방자치 선거 후보자 중 절반 정도로 (공천 주는 것을) 목표로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길만한 역량이 안 되는데 할당제에 얽매여 공천을 주는 건 선거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경쟁력이 가장 중요한 공천 기준임을 강조했다.

이날 국민의당 대표로 안철수 신임 당 대표가 선출된 데 대해서는 "저는 국민의당이 없어질 줄 알았는데 회생했으니 저희 당으로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불리한 구도가 아니다"라며 "안철수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선 "여론재판의 성격이 강하다"면서 "아마 정국이 진정되면 정상적인 재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 무대에 오른 홍 대표와 한국당 소속 서병수 부산시장이 탈원전 정책을 두고 견해차를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서 시장은 "부산시장으로서 부산시민의 안전을 우선시해야 하므로 (원전 운용은) 가급적 안 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가진 것을 이해해달라"라고 했지만, 홍 대표는 "이 나라의 백년지계를 위해선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졸속으로 결정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 홍준표 “박근혜 전 대통령, 자연인으로 돌려보내야”
    • 입력 2017-08-27 21:47:49
    • 수정2017-08-27 22:01:40
    정치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7일(오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자연인으로 돌려보내야 재판에도 유리해진다"면서 박 전 대통령과의 정치적 절연 의지를 거듭 밝혔다.

홍 대표는 이날 저녁 부산 해운대 구남로 문화의 광장에서 열린 '부산시민과 함께하는 컴백홈 콘서트'에서 "저 사람들(여권)은 우리 당과 같이 엮어서 내년 지방선거까지 박 전 대통령을 압박해야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본다. 그러니 자연인 박근혜로 돌려보내 더 이상 정치와 연관 없이 공정하게 재판을 받으라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일부에서는 아직도 박근혜를 팔아서 정치생명을 유지하려는 사람이 많다"며 "이제는 거기에 현혹되지 말고 자연인 박근혜로 풀어주자"라고 거듭 강조했다.

홍 대표는 "만약 저를 (대통령으로) 뽑아줬다면 박 전 대통령을 석방해 불구속 재판을 받도록 내가 법원에 요청했을 것"이라면서 "태극기 집회에 참여한 분들, 박근혜 전 대통령을 출당시킨다니 얼마나 속상하겠느냐. 그런데 오죽하면 이렇게라도 하겠느냐"며 호소하기도 했다.

내년 지방선거 공천 기준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밝혔다.

홍 대표는 여성 공천 할당비율 확대를 요구한 한 시민의 질문에 "내년에는 여성·청년을 우리 당 지방자치 선거 후보자 중 절반 정도로 (공천 주는 것을) 목표로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길만한 역량이 안 되는데 할당제에 얽매여 공천을 주는 건 선거를 포기하는 것"이라며 경쟁력이 가장 중요한 공천 기준임을 강조했다.

이날 국민의당 대표로 안철수 신임 당 대표가 선출된 데 대해서는 "저는 국민의당이 없어질 줄 알았는데 회생했으니 저희 당으로서는 (내년 지방선거에서) 불리한 구도가 아니다"라며 "안철수 화이팅"을 외치기도 했다.

박 전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심에서 징역 5년의 실형을 선고받은 것에 대해선 "여론재판의 성격이 강하다"면서 "아마 정국이 진정되면 정상적인 재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한 무대에 오른 홍 대표와 한국당 소속 서병수 부산시장이 탈원전 정책을 두고 견해차를 보여 눈길을 끌기도 했다. 서 시장은 "부산시장으로서 부산시민의 안전을 우선시해야 하므로 (원전 운용은) 가급적 안 했으면 좋겠다는 입장을 가진 것을 이해해달라"라고 했지만, 홍 대표는 "이 나라의 백년지계를 위해선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졸속으로 결정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