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중구,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 수리 서비스’
입력 2017.08.28 (08:41) 수정 2017.08.28 (08:52) 사회
서울 중구는 다음 달 1일 중림동을 시작으로 10월까지 14개 동을 돌며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 수리 서비스'를 펼친다고 28일 밝혔다.

자전거 무상 수리 서비스는 매주 화·금요일마다 이뤄지고 관내 14개 동 동주민센터, 아파트 단지, 공원 등에서 진행된다.

자전거를 수리하고자 하는 주민은 해당 날짜에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수리 부스로 자전거를 가져오면 된다. 수리 기술을 익힌 공공근로 참여자 4∼5명이 자전거를 고쳐 준다.

타이어 펑크, 오일 보충, 브레이크·기어·체인 등 간단한 고장은 무상으로 수리해 준다. 다만 부품 교체가 필요한 경우에는 원가 정도의 저렴한 비용을 받는다.
  • 서울 중구,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 수리 서비스’
    • 입력 2017-08-28 08:41:00
    • 수정2017-08-28 08:52:40
    사회
서울 중구는 다음 달 1일 중림동을 시작으로 10월까지 14개 동을 돌며 '찾아가는 자전거 무상 수리 서비스'를 펼친다고 28일 밝혔다.

자전거 무상 수리 서비스는 매주 화·금요일마다 이뤄지고 관내 14개 동 동주민센터, 아파트 단지, 공원 등에서 진행된다.

자전거를 수리하고자 하는 주민은 해당 날짜에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 수리 부스로 자전거를 가져오면 된다. 수리 기술을 익힌 공공근로 참여자 4∼5명이 자전거를 고쳐 준다.

타이어 펑크, 오일 보충, 브레이크·기어·체인 등 간단한 고장은 무상으로 수리해 준다. 다만 부품 교체가 필요한 경우에는 원가 정도의 저렴한 비용을 받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