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현수 목사 “외로움이 가장 힘든 시간…15분 전 석방 통보” 
입력 2017.08.28 (08:51) 수정 2017.08.28 (08:57) 정치
북한에 억류됐다 최근 석방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고립된 생활’이 가장 힘든 점이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방송(VOA)이 보도했다.

임 목사는 억류 기간 중 외부인들이나 다른 수감자들과의 교류가 전혀 없이 홀로 약 3천 끼를 먹으으면서 주로 땅을 파는 일에 동원됐으며, 연료로 사용되는 석탄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기도 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임 목사는 자신이 석방되기 15분 전에야 캐나다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알았으며,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에 빠진 뒤 이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에 대한 소식도 캐나다에 돌아와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자유 아시아 방송은 전했다.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했던 임 목사는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 이어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을 해 오던 중 지난 9일 석방됐다.
  • 임현수 목사 “외로움이 가장 힘든 시간…15분 전 석방 통보” 
    • 입력 2017-08-28 08:51:33
    • 수정2017-08-28 08:57:33
    정치
북한에 억류됐다 최근 석방된 한국계 캐나다인 임현수 목사가 ‘고립된 생활’이 가장 힘든 점이었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방송(VOA)이 보도했다.

임 목사는 억류 기간 중 외부인들이나 다른 수감자들과의 교류가 전혀 없이 홀로 약 3천 끼를 먹으으면서 주로 땅을 파는 일에 동원됐으며, 연료로 사용되는 석탄을 분리하는 작업을 하기도 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임 목사는 자신이 석방되기 15분 전에야 캐나다로 돌아간다는 사실을 알았으며, 북한에 억류됐다 혼수상태에 빠진 뒤 이후 사망한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 씨에 대한 소식도 캐나다에 돌아와서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고 자유 아시아 방송은 전했다.

2015년 1월 북한 취약계층 지원을 위해 북한 나선시를 방문했던 임 목사는 평양에 들어갔다가 북한 당국에 체포됐다. 이어 같은 해 12월 '국가전복 음모' 혐의로 무기 노동교화형을 선고 받고 복역을 해 오던 중 지난 9일 석방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