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EB하나은행 노조, 사측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노사 갈등 정리
입력 2017.08.28 (08:57) 수정 2017.08.28 (09:04) 경제
KEB하나은행 노조가 사측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하면서 노사 갈등이 일단락됐다.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은 KEB하나은행 법인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에 대한 고소·고발 및 진정 등을 최근 취하했다.

지난달 말 당국의 중재로 현안에 대한 노사합의가 이뤄지고, 함 은행장이 부당노동행위 논란 등 그동안의 갈등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노조가 법적 대응 방침을 철회한 것이다.

지난달 27일 서명한 노사 합의문에는 사측이 노조의 활동을 보장하고, 불법행위와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8월 말까지 대규모 승진 인사를 발표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노사 양측은 또 옛 하나은행 출신 직원과 외환은행 출신 직원의 인사·급여에 관한 통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부당노동행위 관련 노사 간 쟁점사항으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와 혼란이 생긴 것에 대해 은행장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지난 7일 내부 게시판에 메시지를 남겼다. 함 은행장은 "노사합의를 계기로 은행의 경영진도 노사 간 신뢰를 저해하는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KEB하나은행 노조 관계자는 "외부로 표출되는 수준의 갈등은 일단락됐으며,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일만 남았다"고 언론에 밝혔다.

앞서 KEB하나은행 노조는 사측이 임금을 미지급하고 부당노동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며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소·고발하고 진정을 제기했다. 금융권에서는 주요 은행의 노사갈등이 수습국면에 있다. 영업점 폐쇄 문제로 대립하던 한국씨티은행 노사는 지난달 합의를 했으며, 국민은행에서는 사측의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이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공개 사과하고 연루된 임원의 사표를 수리했다.
  • KEB하나은행 노조, 사측에 대한 고소·고발 취하…노사 갈등 정리
    • 입력 2017-08-28 08:57:53
    • 수정2017-08-28 09:04:58
    경제
KEB하나은행 노조가 사측에 대한 고소·고발을 취하하면서 노사 갈등이 일단락됐다.

금융권에 따르면 KEB하나은행 노동조합은 KEB하나은행 법인과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에 대한 고소·고발 및 진정 등을 최근 취하했다.

지난달 말 당국의 중재로 현안에 대한 노사합의가 이뤄지고, 함 은행장이 부당노동행위 논란 등 그동안의 갈등에 대한 유감을 표명하면서 노조가 법적 대응 방침을 철회한 것이다.

지난달 27일 서명한 노사 합의문에는 사측이 노조의 활동을 보장하고, 불법행위와 부당노동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며, 8월 말까지 대규모 승진 인사를 발표한다는 내용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노사 양측은 또 옛 하나은행 출신 직원과 외환은행 출신 직원의 인사·급여에 관한 통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은 "부당노동행위 관련 노사 간 쟁점사항으로 인해 불필요한 오해와 혼란이 생긴 것에 대해 은행장으로서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있으며, 관련 사항에 대해서는 필요한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지난 7일 내부 게시판에 메시지를 남겼다. 함 은행장은 "노사합의를 계기로 은행의 경영진도 노사 간 신뢰를 저해하는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내부 관리에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KEB하나은행 노조 관계자는 "외부로 표출되는 수준의 갈등은 일단락됐으며, 합의 사항을 성실하게 이행하는 일만 남았다"고 언론에 밝혔다.

앞서 KEB하나은행 노조는 사측이 임금을 미지급하고 부당노동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며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 고소·고발하고 진정을 제기했다. 금융권에서는 주요 은행의 노사갈등이 수습국면에 있다. 영업점 폐쇄 문제로 대립하던 한국씨티은행 노사는 지난달 합의를 했으며, 국민은행에서는 사측의 선거 개입 의혹과 관련해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이 직원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공개 사과하고 연루된 임원의 사표를 수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