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라가느냐 떨어지느냐…아베내각 지지율, 지지·반대 46% 동률
입력 2017.08.28 (09:51) 수정 2017.08.28 (09:59) 국제
사학 스캔들 등으로 추락을 거듭하던 아베 내각 지지율이 개각 이후 반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이달 초 개각 이후 소폭 상승세를 이어오다가, 최근 여론 조사에서는 '지지한다'는 비율이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과 동률을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TV도쿄와 공동으로 지난 25∼2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서, 내각 지지율은 아베 총리가 개각을 시행한 지난 3∼4일 조사(42%)보다 4%포인트 상승한 46%로 나타났다. 지난달 하순 지지율 39%와 비교하면 한 달 새 7%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선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3∼4일 조사(49%)보다 3%포인트 하락한 46%로, 지지한다는 의견과 팽팽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최근 발표된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 조사에선 이전 조사(7월22~23일) 때의 34.7%에서 43.8%로 9.1%포인트 상승했다. 산케이 조사의 지지율 상승폭은 일본 언론이 개각 후 실시한 여론조사 중 가장 큰 것이었다. 개각 이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5%(마이니치신문)∼44.4%(교도통신)를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 조사에선 지지율 하락세는 멈췄어도 무당파 지지율은 19%에 불과했다. 지난 1월 내각 지지율이 66%를 기록했을 당시 무당파 지지율은 43%였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남성 지지율(51%)과 비교하면 여성 지지율은 40%에 그쳤다.

내년 9월로 예정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3선을 이뤄 총리직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선 52%가 반대했다. 찬성은 40%였다. 지난 2월 조사에서 전체의 63%가 찬성했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에는 무당파의 65%가,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30%가 각각 반대했다.

무당파에서의 지지가 저조한 이유로 여당 내에선 지지율이 재차 추락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으며 이달 예정된 임시국회에서도 야당이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을 또다시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아베 총리가 내건 헌법 개정과 관련한 자민당 개헌안의 국회 제출에 대해선 올가을 임시국회에 제출해야 한다는 의견은 20%에 불과한 반면 '미래의 정기국회 이후에 제출해야 한다'가 37%였으며 30%는 개헌안을 제출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고이케 도쿄지사측 인사인 와카사 의원이 추진하는 '일본퍼스트회'에 대해선 기대하지 않는다(48%)가 기대한다(42%)는 의견보다 더 많았다.
  • 올라가느냐 떨어지느냐…아베내각 지지율, 지지·반대 46% 동률
    • 입력 2017-08-28 09:51:52
    • 수정2017-08-28 09:59:31
    국제
사학 스캔들 등으로 추락을 거듭하던 아베 내각 지지율이 개각 이후 반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베 내각 지지율은 이달 초 개각 이후 소폭 상승세를 이어오다가, 최근 여론 조사에서는 '지지한다'는 비율이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과 동률을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이 TV도쿄와 공동으로 지난 25∼27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에서, 내각 지지율은 아베 총리가 개각을 시행한 지난 3∼4일 조사(42%)보다 4%포인트 상승한 46%로 나타났다. 지난달 하순 지지율 39%와 비교하면 한 달 새 7%포인트 상승했다.

이번 조사에선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이 3∼4일 조사(49%)보다 3%포인트 하락한 46%로, 지지한다는 의견과 팽팽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최근 발표된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 조사에선 이전 조사(7월22~23일) 때의 34.7%에서 43.8%로 9.1%포인트 상승했다. 산케이 조사의 지지율 상승폭은 일본 언론이 개각 후 실시한 여론조사 중 가장 큰 것이었다. 개각 이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35%(마이니치신문)∼44.4%(교도통신)를 기록했다.

니혼게이자이 조사에선 지지율 하락세는 멈췄어도 무당파 지지율은 19%에 불과했다. 지난 1월 내각 지지율이 66%를 기록했을 당시 무당파 지지율은 43%였다. 또한, 이번 조사에서 남성 지지율(51%)과 비교하면 여성 지지율은 40%에 그쳤다.

내년 9월로 예정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아베 총리가 3선을 이뤄 총리직을 지속하는 것에 대해선 52%가 반대했다. 찬성은 40%였다. 지난 2월 조사에서 전체의 63%가 찬성했던 것과 대비된다. 이번에는 무당파의 65%가, 자민당 지지층에서도 30%가 각각 반대했다.

무당파에서의 지지가 저조한 이유로 여당 내에선 지지율이 재차 추락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으며 이달 예정된 임시국회에서도 야당이 아베 총리의 사학 스캔들을 또다시 추궁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아베 총리가 내건 헌법 개정과 관련한 자민당 개헌안의 국회 제출에 대해선 올가을 임시국회에 제출해야 한다는 의견은 20%에 불과한 반면 '미래의 정기국회 이후에 제출해야 한다'가 37%였으며 30%는 개헌안을 제출해서는 안 된다고 답했다.

고이케 도쿄지사측 인사인 와카사 의원이 추진하는 '일본퍼스트회'에 대해선 기대하지 않는다(48%)가 기대한다(42%)는 의견보다 더 많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