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김명수·김이수·이유정 ‘부적격 3종세트’…野 반대 공조”
입력 2017.08.28 (10:04) 수정 2017.08.28 (10:09)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8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부적격 후보'로 규정했다.

정 원내대표는 28일(오늘)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 후보자들에 대해 "헌정 질서 수호와 사법부 독립 보장을 위한 측면에서 '부적격 3종 세트'"라 밝혔다.

김 대법원장 후보자는 특정 이념의 법관 단체 회장을 지냈고, 김 헌재소장 후보자는 통합진보당 해산에 반대해 왔으며, 이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극단적 정파 성향을 드러냈다는 게 정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정 원내대표는 "명백한 부적격 사유가 드러나고 사법부 독립성을 근본적으로 해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면 야 3당 공조를 통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무대에 서는 이 후보자에 대해 "선거 때마다 특정 후보와 정당을 지지하는 등 정치적 편향성이 농후한 분"이라며 "헌법수호의 최후 보루인 헌법재판소를 정부 권력의 시녀 또는 하수 기관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는 헌법질서 파괴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이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열거하면서 "5대 비리 중 3개에 해당하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후보자 지명은 또 하나의 인사참사로, 문 대통령의 지명철회 또는 자진사퇴가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 정우택 “김명수·김이수·이유정 ‘부적격 3종세트’…野 반대 공조”
    • 입력 2017-08-28 10:04:21
    • 수정2017-08-28 10:09:37
    정치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8일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부적격 후보'로 규정했다.

정 원내대표는 28일(오늘)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들 후보자들에 대해 "헌정 질서 수호와 사법부 독립 보장을 위한 측면에서 '부적격 3종 세트'"라 밝혔다.

김 대법원장 후보자는 특정 이념의 법관 단체 회장을 지냈고, 김 헌재소장 후보자는 통합진보당 해산에 반대해 왔으며, 이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극단적 정파 성향을 드러냈다는 게 정 원내대표의 주장이다.

정 원내대표는 "명백한 부적격 사유가 드러나고 사법부 독립성을 근본적으로 해칠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면 야 3당 공조를 통해 반대 입장을 분명히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국회 인사청문회 무대에 서는 이 후보자에 대해 "선거 때마다 특정 후보와 정당을 지지하는 등 정치적 편향성이 농후한 분"이라며 "헌법수호의 최후 보루인 헌법재판소를 정부 권력의 시녀 또는 하수 기관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나 다름없는 헌법질서 파괴행위"라고 비판했다.

또 이 후보자를 둘러싼 여러 의혹을 열거하면서 "5대 비리 중 3개에 해당하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이 후보자 지명은 또 하나의 인사참사로, 문 대통령의 지명철회 또는 자진사퇴가 마땅하다"고 촉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