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혜훈 “靑 ‘北 도발’ 축소평가…대한민국 정부 맞나”
입력 2017.08.28 (10:36) 수정 2017.08.28 (10:38) 정치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28일(오늘)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대한 청와대의 초기 상황 판단에 대해 "우리 정부만 축소평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 태평양사령부가 탄도미사일로 규정해 발표하고 러시아와 일본도 같은 평가를 했는데, 우리 정부만 방사포 포탄 발사라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청와대는 엄중 경고를 해도 모자랄 판에 이번 도발이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대응 훈련의 일환이었다고 분석해 도발의 책임이 한미연합훈련에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설상가상으로 북한의 이번 도발이 전략적 도발이 아니라는 게 문재인 정부의 분석으로, 위험한 불장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청와대의 발표는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가 맞는지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사법부 문제아 3인방'이라고 표현하면서 "사법개혁을 외치면서 코드인사, 이념편향 인사를 사법부 수장으로 임명하려는 것은 사법 장악 의도를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또 새로 선출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 "정부의 독선과 오만을 강하게 견제하겠다고 천명한 만큼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 이혜훈 “靑 ‘北 도발’ 축소평가…대한민국 정부 맞나”
    • 입력 2017-08-28 10:36:39
    • 수정2017-08-28 10:38:59
    정치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는 28일(오늘) 북한의 최근 단거리 발사체 도발에 대한 청와대의 초기 상황 판단에 대해 "우리 정부만 축소평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 태평양사령부가 탄도미사일로 규정해 발표하고 러시아와 일본도 같은 평가를 했는데, 우리 정부만 방사포 포탄 발사라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청와대는 엄중 경고를 해도 모자랄 판에 이번 도발이 한미연합훈련에 대한 대응 훈련의 일환이었다고 분석해 도발의 책임이 한미연합훈련에 있다는 해석을 내놓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설상가상으로 북한의 이번 도발이 전략적 도발이 아니라는 게 문재인 정부의 분석으로, 위험한 불장난"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런 청와대의 발표는 문재인 정부가 대한민국 정부가 맞는지 의심케 한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어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를 '사법부 문제아 3인방'이라고 표현하면서 "사법개혁을 외치면서 코드인사, 이념편향 인사를 사법부 수장으로 임명하려는 것은 사법 장악 의도를 그대로 드러난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또 새로 선출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에 대해 "정부의 독선과 오만을 강하게 견제하겠다고 천명한 만큼 행동으로 보여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