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에서 미술 즐겨요”…보아, 제주비엔날레 홍보대사
입력 2017.08.28 (10:50) 수정 2017.08.28 (11:18) 연합뉴스
가수 보아(31)가 제주에서 처음 열리는 국제미술전인 제주비엔날레 홍보대사로 선정됐다.

행사를 주관하는 제주도립미술관은 28일 이같이 알리면서 "다양한 음악 활동을 통해 늘 도전하고 변화하면서 정상을 지켜왔으며 한류를 세계에 알려온 보아 이미지가 제주비엔날레와 가장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보아는 다음 달 1일 오후 4시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개막식 참석을 시작으로 제주비엔날레 홍보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12월 3일까지 계속되는 제주비엔날레의 올해 주제는 '투어리즘'이다.

15개국 출신 70여명의 작가가 제주사회와 주민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 관광의 역사와 현실을 성찰한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 “제주에서 미술 즐겨요”…보아, 제주비엔날레 홍보대사
    • 입력 2017-08-28 10:50:06
    • 수정2017-08-28 11:18:59
    연합뉴스
가수 보아(31)가 제주에서 처음 열리는 국제미술전인 제주비엔날레 홍보대사로 선정됐다.

행사를 주관하는 제주도립미술관은 28일 이같이 알리면서 "다양한 음악 활동을 통해 늘 도전하고 변화하면서 정상을 지켜왔으며 한류를 세계에 알려온 보아 이미지가 제주비엔날레와 가장 적합하다"고 설명했다.

보아는 다음 달 1일 오후 4시 제주도립미술관에서 열리는 개막식 참석을 시작으로 제주비엔날레 홍보 활동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12월 3일까지 계속되는 제주비엔날레의 올해 주제는 '투어리즘'이다.

15개국 출신 70여명의 작가가 제주사회와 주민의 삶에 큰 영향을 미치는 관광의 역사와 현실을 성찰한 작업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