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방부 “北 발사체, 여러가지 가능성 두고 분석 중”
입력 2017.08.28 (10:58) 수정 2017.08.28 (11:01) 정치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 26일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개량된 300mm 방사포 또는 탄도미사일등의 여러 가지 가능성을 두고,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문상균 대변인은 오늘(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북한 발사체를 300mm 방사포로 추정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방부가 보고한 내용인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백령도 등 서해도서 점령 훈련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위협적 행태에 대해서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북한 발사체와 관련한 한미간의 평가가 엇갈린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미사일로도 보여지지만 300mm 방사포로 보인다"면서 "일단 추정이고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 국방부 “北 발사체, 여러가지 가능성 두고 분석 중”
    • 입력 2017-08-28 10:58:22
    • 수정2017-08-28 11:01:18
    정치
국방부는 북한이 지난 26일 발사한 발사체에 대해 "개량된 300mm 방사포 또는 탄도미사일등의 여러 가지 가능성을 두고, 다양한 각도에서 분석 중에 있다"고 밝혔다.

문상균 대변인은 오늘(28일) 정례 브리핑에서, 청와대가 북한 발사체를 300mm 방사포로 추정된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국방부가 보고한 내용인지를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문 대변인은 북한의 백령도 등 서해도서 점령 훈련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위협적 행태에 대해서 예의주시하면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도 북한 발사체와 관련한 한미간의 평가가 엇갈린다는 기자들의 지적에 "미사일로도 보여지지만 300mm 방사포로 보인다"면서 "일단 추정이고 정밀 분석 중"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