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사물인터넷 안전 인증제’ 내년 도입…“보안 강화”
입력 2017.08.28 (12:07) 수정 2017.08.28 (13:03) 국제
일본 정부가 사물인터넷(IoT) 신제품의 안전성을 인증하는 제도를 내년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산케이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내년(2018년)부터 일정 수준의 보안 요건을 만족하는 사물인터넷(IoT) 신제품에 인증 마크를 부여하기로 하고, 기준 마련 담당 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은 자동차와 가전제품 등을 인터넷으로 서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환경을 말한다. 최근 관련 기기가 늘어나고 있어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한 안전대책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총무성은 기존 제품에 대해선 산하 기관인 정보통신연구기구(NICT)와 통신사업자 등이 공동으로 실태조사를 벌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보안이 취약한 제품에 대해선 해당 기업에 개선을 요구하는 행정지도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무성은 사이버 방어 기술을 갖춘 이른바 '화이트 해커' 육성과 정부 차원의 가칭 정보보안정책국 신설 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 日, ‘사물인터넷 안전 인증제’ 내년 도입…“보안 강화”
    • 입력 2017-08-28 12:07:10
    • 수정2017-08-28 13:03:19
    국제
일본 정부가 사물인터넷(IoT) 신제품의 안전성을 인증하는 제도를 내년에 도입할 계획이라고 산케이신문이 28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 총무성은 내년(2018년)부터 일정 수준의 보안 요건을 만족하는 사물인터넷(IoT) 신제품에 인증 마크를 부여하기로 하고, 기준 마련 담당 기관을 선정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은 자동차와 가전제품 등을 인터넷으로 서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환경을 말한다. 최근 관련 기기가 늘어나고 있어 사이버 공격을 막기 위한 안전대책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총무성은 기존 제품에 대해선 산하 기관인 정보통신연구기구(NICT)와 통신사업자 등이 공동으로 실태조사를 벌이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보안이 취약한 제품에 대해선 해당 기업에 개선을 요구하는 행정지도를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무성은 사이버 방어 기술을 갖춘 이른바 '화이트 해커' 육성과 정부 차원의 가칭 정보보안정책국 신설 등도 추진할 방침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