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고리공론화위, 울산 현장방문…주민과 마찰
입력 2017.08.28 (13:34) 수정 2017.08.28 (13:43) 사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오늘 오전 울산 울주군 서생면에 있는 원전 건설현장을 방문했지만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주민 단체 측과 마찰이 빚어졌습니다.

김지형 위원장과 위원 5명, 지원단장 등 7명은 오늘 오전 11시쯤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에 도착했지만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주민 단체 측 백여 명이 집회를 열면서 출입로를 막아 30분 가량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공론화위는 당초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을 둘러본 뒤 오후에는 지역주민들과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습니다.

공론화위는 원전 건설 찬반 양측을 모두 만나려했지만 건설 재개를 요구하는 단체와는 약속을 확정하지 못했습니다.

공론화위는 지난 25일부터 1차 전화여론조사를 시작해 보름 동안 2만 명의 응답을 받아낼 계획입니다.
  • 신고리공론화위, 울산 현장방문…주민과 마찰
    • 입력 2017-08-28 13:34:16
    • 수정2017-08-28 13:43:25
    사회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회가 오늘 오전 울산 울주군 서생면에 있는 원전 건설현장을 방문했지만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주민 단체 측과 마찰이 빚어졌습니다.

김지형 위원장과 위원 5명, 지원단장 등 7명은 오늘 오전 11시쯤 신고리 5·6호기 건설현장에 도착했지만 건설 재개를 주장하는 주민 단체 측 백여 명이 집회를 열면서 출입로를 막아 30분 가량 실랑이가 벌어졌습니다.

공론화위는 당초 신고리 5,6호기 건설 현장을 둘러본 뒤 오후에는 지역주민들과 간담회를 열 예정이었습니다.

공론화위는 원전 건설 찬반 양측을 모두 만나려했지만 건설 재개를 요구하는 단체와는 약속을 확정하지 못했습니다.

공론화위는 지난 25일부터 1차 전화여론조사를 시작해 보름 동안 2만 명의 응답을 받아낼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