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정원 “26일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 가능성…北 다음달 초 추가 도발 우려”
입력 2017.08.28 (14:05) 수정 2017.08.28 (18:21) 정치
북한이 지난 26일 발사한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는 국가정보원 보고가 나왔다.

국정원은 28일 국회 현안보고에서 "북한이 지난 26일 단거리 발사체를 3발 발사했는데, 첫번째와 세번째는 비행했지만 두번째는 실패했다"며 "이번 발사체는 방사포라기보다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풍계리 핵실험장 상황과 관련해 2~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가 완료됐고 지난해 굴착을 중단한 4번 갱도는 올해 4월부터 준비 동향을 보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최근 잇달아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재진입체 기술에 대해서는 최신식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지난 22일 김정은의 화학재료 연구소 방문 시 공개한 사진을 토대로 미사일 사진을 분석한 결과, 재진입체의 첨두부 제작 공정 사진에서 (드러난) 뭉툭한 첨두부 모양으로 보아 뾰족한 모양의 최신식 ICBM 재진입체에 비해서는 낮은 기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또 "2013년과 2017년 위기 상황을 비교할 때 두 시기 모두 한미 정부 교체기라는 점과 북한이 벼랑 끝 전술을 펼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을지포커스가디언(UFG) 잔여기간이나 9월 9일 북한 정권창립일을 계기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후 북한 상황에 대해서는 "환율, 물가 폭등 등 위기 징후는 없지만 일부 수출품목의 가격 하락과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국정원은 평가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외화수입이 연 10억 달러 정도 감소할 것 같다"면서 "안보리 결의에 포함된 인력 송출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계약 일자를 안보리 결의 채택 이전으로 위조하거나 서둘러 인력을 내보낼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해서는 "국제 사회가 대북 제재를 강화하면서 체제에 대한 북한 주민의 피로감 증대로 보위성이 대대적인 체제 불만자 색출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어, "프랑스, 불가리아, 페루, 멕시코가 북한 공관원을 감축하거나 추방했고, 쿠웨이트 등도 공관원 감축을 결정했다"며 "일부 중동 국가들은 신규 북한 노동 인력 수입을 제한하고 동남아 국가들은 북한을 여행 자제 지역으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 국정원 “26일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 가능성…北 다음달 초 추가 도발 우려”
    • 입력 2017-08-28 14:05:55
    • 수정2017-08-28 18:21:18
    정치
북한이 지난 26일 발사한 발사체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는 국가정보원 보고가 나왔다.

국정원은 28일 국회 현안보고에서 "북한이 지난 26일 단거리 발사체를 3발 발사했는데, 첫번째와 세번째는 비행했지만 두번째는 실패했다"며 "이번 발사체는 방사포라기보다는 단거리 탄도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또 "풍계리 핵실험장 상황과 관련해 2~3번 갱도에서 핵실험 준비가 완료됐고 지난해 굴착을 중단한 4번 갱도는 올해 4월부터 준비 동향을 보고한 바 있다"고 말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북한이 최근 잇달아 발사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재진입체 기술에 대해서는 최신식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국정원은 "지난 22일 김정은의 화학재료 연구소 방문 시 공개한 사진을 토대로 미사일 사진을 분석한 결과, 재진입체의 첨두부 제작 공정 사진에서 (드러난) 뭉툭한 첨두부 모양으로 보아 뾰족한 모양의 최신식 ICBM 재진입체에 비해서는 낮은 기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고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전했다.

국정원은 또 "2013년과 2017년 위기 상황을 비교할 때 두 시기 모두 한미 정부 교체기라는 점과 북한이 벼랑 끝 전술을 펼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을지포커스가디언(UFG) 잔여기간이나 9월 9일 북한 정권창립일을 계기로 탄도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비 중"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이후 북한 상황에 대해서는 "환율, 물가 폭등 등 위기 징후는 없지만 일부 수출품목의 가격 하락과 생산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고 국정원은 평가했다.

국정원은 "북한의 외화수입이 연 10억 달러 정도 감소할 것 같다"면서 "안보리 결의에 포함된 인력 송출 제재를 회피하기 위해 계약 일자를 안보리 결의 채택 이전으로 위조하거나 서둘러 인력을 내보낼 것을 지시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북한 내부 상황에 대해서는 "국제 사회가 대북 제재를 강화하면서 체제에 대한 북한 주민의 피로감 증대로 보위성이 대대적인 체제 불만자 색출에 나섰다"고 전했다.

이어, "프랑스, 불가리아, 페루, 멕시코가 북한 공관원을 감축하거나 추방했고, 쿠웨이트 등도 공관원 감축을 결정했다"며 "일부 중동 국가들은 신규 북한 노동 인력 수입을 제한하고 동남아 국가들은 북한을 여행 자제 지역으로 지정했다"고 설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