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일 안보 담당자 美서 회동…“대북 긴밀연대 재확인”
입력 2017.08.28 (14:16) 수정 2017.08.28 (14:17) 국제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야치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최근 미국 샌프란시코에서 만나 대북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두 사람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거듭하는 북한에 대해 긴밀히 연대해 대응해 나가자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회담은 지난 26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장관은 "일본은 대화와 압력,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지난 26일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의 종류에 대해서는 "탄도미사일인지 지대함 미사일인지, 로켓인지 등 발사체의 종류는 현재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장관은 "정부의 최대 책무는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동향에 최대한 관심을 갖고 정보수집 및 분석을 통해 만전의 대비 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 미일 안보 담당자 美서 회동…“대북 긴밀연대 재확인”
    • 입력 2017-08-28 14:16:30
    • 수정2017-08-28 14:17:50
    국제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야치 일본 국가안전보장국장이 최근 미국 샌프란시코에서 만나 대북 공조방안을 논의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관방장관은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두 사람은 핵과 미사일 개발을 거듭하는 북한에 대해 긴밀히 연대해 대응해 나가자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회담은 지난 26일과 27일 두 차례에 걸쳐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장관은 "일본은 대화와 압력, 행동 대 행동 원칙에 따라 미국을 비롯한 관계국과 긴밀히 연대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북한이 지난 26일 동해상으로 쏜 발사체의 종류에 대해서는 "탄도미사일인지 지대함 미사일인지, 로켓인지 등 발사체의 종류는 현재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장관은 "정부의 최대 책무는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라며 "북한의 동향에 최대한 관심을 갖고 정보수집 및 분석을 통해 만전의 대비 태세를 갖출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