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 도로에서 방사선 과다 검출
입력 2017.08.28 (14:22) 수정 2017.08.28 (14:36) 사회
한국 원자력연구원 주변에 있는 대전시 탑립동의 한 도로에서 '주의 준위'에 해당하는 자연방사선이 검출됐다.

대전 유성구는,환경방사선 이동탐사 차량을 이용해 지난달 18일과 지난 3일,두 차례에 걸쳐 측정한 결과 탑립동 모 어린이집 주변 도로에서 시간당 470나노시버트(n㏜)의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주변 지역 5년 평균량인 173나노시버트 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이다.

분석 결과,문제의 방사선은 도로 포장에 쓰인 아스콘에 금속성을 띄는 우라늄 238계열 '비스무트'가 포함된 골재에서 나온 자연 방사선으로 확인됐다.

대전 유성구는 어린이 통행이 많은 지역임을 고려해 재포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 대전 도로에서 방사선 과다 검출
    • 입력 2017-08-28 14:22:57
    • 수정2017-08-28 14:36:48
    사회
한국 원자력연구원 주변에 있는 대전시 탑립동의 한 도로에서 '주의 준위'에 해당하는 자연방사선이 검출됐다.

대전 유성구는,환경방사선 이동탐사 차량을 이용해 지난달 18일과 지난 3일,두 차례에 걸쳐 측정한 결과 탑립동 모 어린이집 주변 도로에서 시간당 470나노시버트(n㏜)의 방사선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주변 지역 5년 평균량인 173나노시버트 보다 2배 가량 많은 것이다.

분석 결과,문제의 방사선은 도로 포장에 쓰인 아스콘에 금속성을 띄는 우라늄 238계열 '비스무트'가 포함된 골재에서 나온 자연 방사선으로 확인됐다.

대전 유성구는 어린이 통행이 많은 지역임을 고려해 재포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