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메이웨더 끝없는 욕심…경기 5시간 전 베팅하려다 실패
입력 2017.08.28 (15:26) 연합뉴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는 자신의 50번째 경기였던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 '세기의 대결'에서 승리해 돈방석에 앉았다.

BBC는 메이웨더가 이번 경기 한 번으로 대전료와 PPV(페이퍼 뷰) 배당금 등을 더해 3억 달러(약 3천360억원)를 벌었으리라 추정했다.

하지만 메이웨더의 욕심에는 끝이 없었다.

ESPN은 27일(한국시간) "메이웨더가 자신이 9.5라운드(10라운드 1분30초) 이내에 승리한다는 것에 40만 달러(약 4억4천800만원)를 걸고자 했지만, 출전 선수가 베팅해도 괜찮은지에 대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연돼 무산됐다"고 전했다.

10라운드 1분 5초 만에 TKO로 승리한 메이웨더는 만약 계획대로 베팅에 성공했다면 8만 달러(약 9천만원)를 손에 쥘 수 있었다.

ESPN은 "메이웨더가 시간 지연으로 베팅에 실패하면서 자신이 KO로 승리한다는 데 추가로 돈을 걸고자 했지만, 이것 역시 대기 시간이 길어 결국 자리를 떠났다"고 덧붙였다.

ESPN에 따르면 메이웨더가 베팅을 위해 라스베이거스의 M 리조트를 찾은 시간은 현지시간 토요일 오후 3시 30분이다.

맥그리거 전이 그날 오후 9시 무렵에 시작했으니, 경기 시작 5시간여를 앞두고 도박장을 찾은 셈이다.

메이웨더는 경기가 끝난 뒤 ESPN과 인터뷰에서 "(직접 베팅에 실패해) 친구에게 40만 달러를 주고 대신해달라고 부탁했지만, 고작 8만7천 달러밖에 걸지 못했다"고 말했다.
  • 메이웨더 끝없는 욕심…경기 5시간 전 베팅하려다 실패
    • 입력 2017-08-28 15:26:10
    연합뉴스
플로이드 메이웨더 주니어(40·미국)는 자신의 50번째 경기였던 코너 맥그리거(29·아일랜드)와 '세기의 대결'에서 승리해 돈방석에 앉았다.

BBC는 메이웨더가 이번 경기 한 번으로 대전료와 PPV(페이퍼 뷰) 배당금 등을 더해 3억 달러(약 3천360억원)를 벌었으리라 추정했다.

하지만 메이웨더의 욕심에는 끝이 없었다.

ESPN은 27일(한국시간) "메이웨더가 자신이 9.5라운드(10라운드 1분30초) 이내에 승리한다는 것에 40만 달러(약 4억4천800만원)를 걸고자 했지만, 출전 선수가 베팅해도 괜찮은지에 대해 확인하는 과정에서 시간이 지연돼 무산됐다"고 전했다.

10라운드 1분 5초 만에 TKO로 승리한 메이웨더는 만약 계획대로 베팅에 성공했다면 8만 달러(약 9천만원)를 손에 쥘 수 있었다.

ESPN은 "메이웨더가 시간 지연으로 베팅에 실패하면서 자신이 KO로 승리한다는 데 추가로 돈을 걸고자 했지만, 이것 역시 대기 시간이 길어 결국 자리를 떠났다"고 덧붙였다.

ESPN에 따르면 메이웨더가 베팅을 위해 라스베이거스의 M 리조트를 찾은 시간은 현지시간 토요일 오후 3시 30분이다.

맥그리거 전이 그날 오후 9시 무렵에 시작했으니, 경기 시작 5시간여를 앞두고 도박장을 찾은 셈이다.

메이웨더는 경기가 끝난 뒤 ESPN과 인터뷰에서 "(직접 베팅에 실패해) 친구에게 40만 달러를 주고 대신해달라고 부탁했지만, 고작 8만7천 달러밖에 걸지 못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