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텍사스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 폭우의 30%는 기후변화 결과”
입력 2017.08.28 (16:52) 수정 2017.08.28 (16:57) 국제
미 남부 텍사스주 휴스턴을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가 몰고 온 폭우의 약 30%는 지구온난화에 다른 기후변화 때문일 수 있다고 과학자들이 주장했다.

카테고리 4등급 허리케인인 하비 같은 태풍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기온 상승이 하비의 파괴력을 한층 키웠다는 분석이다.

인구 650만의 미국 제4의 도시 휴스턴 일대에는 오는 30일 밤(현지시각)까지 50인치(약 1m 25cm)의 폭우를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사종합지 애틀랜틱은 27일 기후과학자들이 평소 특정 기상 상황을 기후변화와 연계시키는 것을 꺼려왔지만, 하비를 포함해 최근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의 경우 지구온난화가 상황을 더욱 악화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산화탄소나 메탄가스 같은 온실가스는 일부 태양광의 우주공간으로의 반사를 차단함으로써 열을 대기 중에 묶어 두는 역할을 하며 대기 온도 상승을 초래한다. 따뜻해진 공기가 기화 작용을 촉진하면서 대기 중 수분이 증가하고 열 가운데 일부는 대양에 흡수된다. 해수면의 온도가 올라가게 된다.

하비는 바로 멕시코만의 이례적인 해수 표면 온도 상승으로 세력이 더욱 강화됐다는 지적이다.

지난주 하비가 휴스턴을 향해 진행하면서 텍사스 근해 해수 표면 온도가 평균보다 2.7-7.2도(화씨 F) 상승해 세계의 주요 대양 가운데 가장 뜨거운 해역이 됐다. 이러한 이례적인 열을 먹으면서 열대성 저기압이 48시간 사이에 카테고리 4등급의 허리케인으로 변모했다는 것이다.

미국립대기연구소의 선임과학자인 케빈 트렌버스는 "폭풍의 주요 연료는 바로 이것"이라면서 "이들 폭풍은 자연적으로 발생하지만, 대양의 열로 인해 더욱 크고 강력하며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으며 훨씬 많은 양의 폭우를 동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는 이번에 하비가 보인 아주 이례적이고 기이한 행태를 설명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상 허리케인은 육지에 접근하면서 세력이 약화하는데 하비는 육지에 상륙할 때까지 계속해서 세력이 커졌으며 텍사스 연안을 강타하기 수 시간 전에야 4등급으로 격상됐다는 것이다.

이는 멕시코 만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으로서는 아주 이례적인 케이스로 지난 30년간 기록을 살펴볼 때 육지에 상륙하기 마지막 12시간 동안 세력이 계속 강화된 허리케인은 없었다는 것이다.

트렌버스 연구원은 휴스턴 등 텍사스 지역이 강력한 허리케인 유발 지역임을 지적하면서도 대양 표면의 추가적인 열이 허리케인을 보다 강력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휴스턴 지역에 쏟아진 폭우의 최대 30%는 '인간의 기여'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간이 유발한 기후변화가 결국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 “텍사스 강타한 허리케인 ‘하비’ 폭우의 30%는 기후변화 결과”
    • 입력 2017-08-28 16:52:48
    • 수정2017-08-28 16:57:13
    국제
미 남부 텍사스주 휴스턴을 강타한 초강력 허리케인 '하비'가 몰고 온 폭우의 약 30%는 지구온난화에 다른 기후변화 때문일 수 있다고 과학자들이 주장했다.

카테고리 4등급 허리케인인 하비 같은 태풍은 언제라도 발생할 수 있지만, 기후변화로 인한 해수면 기온 상승이 하비의 파괴력을 한층 키웠다는 분석이다.

인구 650만의 미국 제4의 도시 휴스턴 일대에는 오는 30일 밤(현지시각)까지 50인치(약 1m 25cm)의 폭우를 쏟아부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시사종합지 애틀랜틱은 27일 기후과학자들이 평소 특정 기상 상황을 기후변화와 연계시키는 것을 꺼려왔지만, 하비를 포함해 최근 전 세계에서 발생한 태풍의 경우 지구온난화가 상황을 더욱 악화하고 있음을 시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산화탄소나 메탄가스 같은 온실가스는 일부 태양광의 우주공간으로의 반사를 차단함으로써 열을 대기 중에 묶어 두는 역할을 하며 대기 온도 상승을 초래한다. 따뜻해진 공기가 기화 작용을 촉진하면서 대기 중 수분이 증가하고 열 가운데 일부는 대양에 흡수된다. 해수면의 온도가 올라가게 된다.

하비는 바로 멕시코만의 이례적인 해수 표면 온도 상승으로 세력이 더욱 강화됐다는 지적이다.

지난주 하비가 휴스턴을 향해 진행하면서 텍사스 근해 해수 표면 온도가 평균보다 2.7-7.2도(화씨 F) 상승해 세계의 주요 대양 가운데 가장 뜨거운 해역이 됐다. 이러한 이례적인 열을 먹으면서 열대성 저기압이 48시간 사이에 카테고리 4등급의 허리케인으로 변모했다는 것이다.

미국립대기연구소의 선임과학자인 케빈 트렌버스는 "폭풍의 주요 연료는 바로 이것"이라면서 "이들 폭풍은 자연적으로 발생하지만, 대양의 열로 인해 더욱 크고 강력하며 오랫동안 지속할 수 있으며 훨씬 많은 양의 폭우를 동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이는 이번에 하비가 보인 아주 이례적이고 기이한 행태를 설명해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통상 허리케인은 육지에 접근하면서 세력이 약화하는데 하비는 육지에 상륙할 때까지 계속해서 세력이 커졌으며 텍사스 연안을 강타하기 수 시간 전에야 4등급으로 격상됐다는 것이다.

이는 멕시코 만에서 발생하는 열대성 저기압으로서는 아주 이례적인 케이스로 지난 30년간 기록을 살펴볼 때 육지에 상륙하기 마지막 12시간 동안 세력이 계속 강화된 허리케인은 없었다는 것이다.

트렌버스 연구원은 휴스턴 등 텍사스 지역이 강력한 허리케인 유발 지역임을 지적하면서도 대양 표면의 추가적인 열이 허리케인을 보다 강력하게 만들 수 있다면서, 휴스턴 지역에 쏟아진 폭우의 최대 30%는 '인간의 기여' 때문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인간이 유발한 기후변화가 결국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