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국 정부, 해외도피 잉락 前 총리 여권 말소 추진
입력 2017.08.28 (17:28) 수정 2017.08.28 (17:35) 국제
유죄판결이 예상되는 재판을 앞두고 해외로 도피한 잉락 친나왓(50) 전 총리의 태국 여권이 말소될 전망이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해외 도피한 잉락에 대한 다음 조처는 여권말소"라며 "이는 일반적인 절차이며, 향후 법률 검토를 거쳐 추가 대응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임 중 농민들의 소득 보전을 위해 쌀을 시장가보다 높은 가격에 수매하는 정책을 폈던 잉락 전 총리는 2014년 쿠데타로 실각한 뒤, 쌀 고가수매 정책에 따른 재정손실 유발과 수매과정의 부정부패를 묵인한 혐의로 민·형사 소송의 대상이 됐다.

민사소송에서 무려 350억 바트(약 1조1천800억 원)의 벌금을 받고 재산까지 몰수당한 잉락은, 지난 25일 최고 10년의 징역형이 예상되는 형사소송 판결을 앞두고 종적을 감췄다.

잉락의 소재가 아직도 불분명하지만 현재 그가 두바이에서 오빠인 탁신 전 총리와 만나 영국 망명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치안 당국의 감시를 받던 잉락이 유유히 국경을 넘어 국외로 도피할 수 있었던 배경에 군부 측의 묵인이 있었다는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쁘라윳 총리는 "잉락뿐 아니라 그의 오빠인 탁신 전 총리도 판결을 앞두고 해외로 도피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하면서, 군부의 개입 또는 도피 허용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006년 군부 쿠데타로 실각한 탁신 전 총리는 재임 중 부인이 방콕 요지의 국유지를 사들인 것과 관련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됐으며, 2008년 선고 공판을 앞두고 돌연 해외로 잠적했다.
.
탁신은 태국 정부가 발행한 여권이 말소됐지만, 몬테네그로 등 외국에서 발급받은 여권으로 여전히 세계 곳곳을 누비고 있다.


  • 태국 정부, 해외도피 잉락 前 총리 여권 말소 추진
    • 입력 2017-08-28 17:28:19
    • 수정2017-08-28 17:35:14
    국제
유죄판결이 예상되는 재판을 앞두고 해외로 도피한 잉락 친나왓(50) 전 총리의 태국 여권이 말소될 전망이다.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28일 기자들과 만나 "해외 도피한 잉락에 대한 다음 조처는 여권말소"라며 "이는 일반적인 절차이며, 향후 법률 검토를 거쳐 추가 대응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임 중 농민들의 소득 보전을 위해 쌀을 시장가보다 높은 가격에 수매하는 정책을 폈던 잉락 전 총리는 2014년 쿠데타로 실각한 뒤, 쌀 고가수매 정책에 따른 재정손실 유발과 수매과정의 부정부패를 묵인한 혐의로 민·형사 소송의 대상이 됐다.

민사소송에서 무려 350억 바트(약 1조1천800억 원)의 벌금을 받고 재산까지 몰수당한 잉락은, 지난 25일 최고 10년의 징역형이 예상되는 형사소송 판결을 앞두고 종적을 감췄다.

잉락의 소재가 아직도 불분명하지만 현재 그가 두바이에서 오빠인 탁신 전 총리와 만나 영국 망명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치안 당국의 감시를 받던 잉락이 유유히 국경을 넘어 국외로 도피할 수 있었던 배경에 군부 측의 묵인이 있었다는 의혹은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쁘라윳 총리는 "잉락뿐 아니라 그의 오빠인 탁신 전 총리도 판결을 앞두고 해외로 도피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하면서, 군부의 개입 또는 도피 허용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006년 군부 쿠데타로 실각한 탁신 전 총리는 재임 중 부인이 방콕 요지의 국유지를 사들인 것과 관련 직권남용 등 혐의로 기소됐으며, 2008년 선고 공판을 앞두고 돌연 해외로 잠적했다.
.
탁신은 태국 정부가 발행한 여권이 말소됐지만, 몬테네그로 등 외국에서 발급받은 여권으로 여전히 세계 곳곳을 누비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