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우택 “바른정당과 합당 필요…국민의당도 대상”
입력 2017.08.28 (17:57) 수정 2017.08.28 (18:03)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오늘)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의 합당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바른정당과 합당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합치는 게 좋겠다"며 "보수가 단합하는 게 내년 지방선거에서 힘이 있다"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합당 논의 대상에 국민의당도 포함되느냐'는 후속 질문에 "당연하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마다 후보를 낼 경우 내년 지방선거에서 이길 수 있느냐에 대해 회의적"이라며 "따라서 여야 대결로 가는 게 (여당과) 싸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겠느냐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른 야당과의 통합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야 3당이 최소한 수도권 3곳에서라도 시·도지사 후보 단일화를 하는 등 지방선거 연대를 해야 한다는 게 정 원내대표의 구상이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독선 독주에 선명하고 강한 야당이 되겠다'고 말했는데 마음에 든다"며 "이제는 야당과 공조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았느냐는 기대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위한 박근혜 전 대통령 본인의 결자해지, 즉 자진 탈당 필요성을 언급했다.

정 원내대표는 "가장 좋은 모범답안은 박 전 대통령이 스스로 정리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거취 문제에 대한 정 원내대표의 이 같은 직접적인 언급은 처음으로, 구체제와의 단절을 내건 홍준표 대표의 '박근혜 출당론'과 함께 '박근혜 자진 탈당론'을 놓고 당내 논의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출당론'에 대해서는 "그 논리도 타당성이 있지만 오늘내일 실행할 것은 아니며, 혁신위의 혁신안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 정우택 “바른정당과 합당 필요…국민의당도 대상”
    • 입력 2017-08-28 17:57:21
    • 수정2017-08-28 18:03:24
    정치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8일(오늘)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바른정당 등 다른 야당과의 합당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한 방송프로그램에 출연해 '바른정당과 합당이 필요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저는 합치는 게 좋겠다"며 "보수가 단합하는 게 내년 지방선거에서 힘이 있다"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합당 논의 대상에 국민의당도 포함되느냐'는 후속 질문에 "당연하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마다 후보를 낼 경우 내년 지방선거에서 이길 수 있느냐에 대해 회의적"이라며 "따라서 여야 대결로 가는 게 (여당과) 싸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겠느냐는 게 제 생각"이라고 말했다.

다른 야당과의 통합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면 야 3당이 최소한 수도권 3곳에서라도 시·도지사 후보 단일화를 하는 등 지방선거 연대를 해야 한다는 게 정 원내대표의 구상이다.

그러면서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독선 독주에 선명하고 강한 야당이 되겠다'고 말했는데 마음에 든다"며 "이제는 야당과 공조를 할 수 있는 여건이 되지 않았느냐는 기대를 한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또 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위한 박근혜 전 대통령 본인의 결자해지, 즉 자진 탈당 필요성을 언급했다.

정 원내대표는 "가장 좋은 모범답안은 박 전 대통령이 스스로 정리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 거취 문제에 대한 정 원내대표의 이 같은 직접적인 언급은 처음으로, 구체제와의 단절을 내건 홍준표 대표의 '박근혜 출당론'과 함께 '박근혜 자진 탈당론'을 놓고 당내 논의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정 원내대표는 '박근혜 출당론'에 대해서는 "그 논리도 타당성이 있지만 오늘내일 실행할 것은 아니며, 혁신위의 혁신안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