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촛불은 혁명, 태극기는 내란?”…태극기집회 수사 반발
입력 2017.08.28 (18:06) 정치
자유한국당은 28일(오늘) 경찰이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에 대해 '내란 선동'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가 태극기집회에 내란 선동 혐의를 씌우려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스스로를 '촛불혁명 정부'라 부르며 촛불집회를 백서로 만들어 기념하겠다고 한다. 촛불만 혁명이고 태극기는 내란인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작년 말 촛불집회에서도 과격한 정치 구호는 넘쳐났다. 심지어 내란음모를 실제로 획책했던 이석기를 석방하라는 구호도 나왔다"며 "이런 식이라면 지난 6월 주한미국대사관을 포위하고 북한식 구호를 외쳤던 단체부터 엄중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태극기) 집회 중에 일부 참석자가 울분에 차 다소 과격한 구호를 외친 것을 국가전복 의도로 보는 것은 지나친 해석"이라며 "검찰·경찰은 정치권력 눈치를 본다는 의심을 불식하기 위해서라도 공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까지 내란죄가 인정된 사람은 12·12 사태를 일으킨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나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뿐"이라며 "내란 선동은 헌법을 유린하고 헌법 질서를 부정하는 것인데, 태극기집회에 이런 목적이 있다고 보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 한국당 “촛불은 혁명, 태극기는 내란?”…태극기집회 수사 반발
    • 입력 2017-08-28 18:06:05
    정치
자유한국당은 28일(오늘) 경찰이 '태극기집회' 참가자들에 대해 '내란 선동' 혐의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 "문재인 정부가 태극기집회에 내란 선동 혐의를 씌우려는 이중적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강효상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재인 정부는 스스로를 '촛불혁명 정부'라 부르며 촛불집회를 백서로 만들어 기념하겠다고 한다. 촛불만 혁명이고 태극기는 내란인가"라며 이같이 비판했다.

강 대변인은 "작년 말 촛불집회에서도 과격한 정치 구호는 넘쳐났다. 심지어 내란음모를 실제로 획책했던 이석기를 석방하라는 구호도 나왔다"며 "이런 식이라면 지난 6월 주한미국대사관을 포위하고 북한식 구호를 외쳤던 단체부터 엄중히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태극기) 집회 중에 일부 참석자가 울분에 차 다소 과격한 구호를 외친 것을 국가전복 의도로 보는 것은 지나친 해석"이라며 "검찰·경찰은 정치권력 눈치를 본다는 의심을 불식하기 위해서라도 공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류여해 최고위원은 여의도당사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금까지 내란죄가 인정된 사람은 12·12 사태를 일으킨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이나 이석기 전 통진당 의원뿐"이라며 "내란 선동은 헌법을 유린하고 헌법 질서를 부정하는 것인데, 태극기집회에 이런 목적이 있다고 보는 것인가"라고 주장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