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北발사체 방사포 추정’에 “최초 발표에 혼선 있을 수 있어”
입력 2017.08.28 (18:16) 수정 2017.08.28 (18:22) 정치
청와대는 28일(오늘) 이틀 전 북한이 쏜 단거리 발사체를 '300mm 방사포'로 추정한 최초 발표와 달리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난 것을 두고 "정확한 정보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해 혼선이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발사체의 수준을 일부러 낮춰서 발표할 이유도 없으니 그 부분에 대한 오해는 없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 '방사포로 추정된다'고 공개하기로 판단한 주체는 안보실이었다"면서 "커뮤니케이션상 뭐가 문제였는지 모르겠으나 발표 '소스'는 군일 수밖에 없으니 한 번 (군의) 얘기를 들어봐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초 발표할 때도 '추정'된다고 했었고 이후 한미 간 협의를 거쳐 탄도미사일로 발표 내용을 수정한 것"이라면서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이 있을 때) '추정'으로 이야기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실제로 쏜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 해도 북한의 도발이 '저강도 도발'이라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방사포든 탄도미사일이든) 그것이 우리 군이나 정부에 미치는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 靑 ‘北발사체 방사포 추정’에 “최초 발표에 혼선 있을 수 있어”
    • 입력 2017-08-28 18:16:28
    • 수정2017-08-28 18:22:41
    정치
청와대는 28일(오늘) 이틀 전 북한이 쏜 단거리 발사체를 '300mm 방사포'로 추정한 최초 발표와 달리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나타난 것을 두고 "정확한 정보가 파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해 혼선이 있을 수 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발사체의 수준을 일부러 낮춰서 발표할 이유도 없으니 그 부분에 대한 오해는 없기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관계자는 "당시 '방사포로 추정된다'고 공개하기로 판단한 주체는 안보실이었다"면서 "커뮤니케이션상 뭐가 문제였는지 모르겠으나 발표 '소스'는 군일 수밖에 없으니 한 번 (군의) 얘기를 들어봐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최초 발표할 때도 '추정'된다고 했었고 이후 한미 간 협의를 거쳐 탄도미사일로 발표 내용을 수정한 것"이라면서 "그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 등이 있을 때) '추정'으로 이야기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이 실제로 쏜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 해도 북한의 도발이 '저강도 도발'이라는 점에는 변함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방사포든 탄도미사일이든) 그것이 우리 군이나 정부에 미치는 차이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