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前 정부 제2부속실 공유폴더서 문건 9천308건 발견”
입력 2017.08.28 (19:04) 수정 2017.08.28 (20:24)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 공유폴더에서 문서파일 9천여건이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이 가운데 수사와 재판이 진행중인 국정농단과 관련된 내용은 해당 기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지난 10일 청와대 제2부속실에서 사용되던 공유폴더에서 2013년부터 2015년 1월까지의 문서파일 9천3백8건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내용별로 보면 국무회의 292건,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221건,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202건 등 입니다.

일부 문서 파일에는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농단 관련 내용도 포함됐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2015년 1월23일 청와대 제2부속실이 폐지된 이후 공유 폴더는 방치됐다며 새 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이런 파일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비서실별, TF(태스크포스)별, 개인별 공유폴더에 전임 정부 생산 파일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새 청와대 출범 초기부터 인지했다."

청와대는 해당 문서들이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검토를 거쳐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할 예정입니다.

또 현재 수사와 재판이 진행중인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된 파일의 경우 해당 기관이 요청하면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 靑 “前 정부 제2부속실 공유폴더서 문건 9천308건 발견”
    • 입력 2017-08-28 19:06:34
    • 수정2017-08-28 20:24:44
    뉴스 7
<앵커 멘트>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제2부속실 공유폴더에서 문서파일 9천여건이 발견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이 가운데 수사와 재판이 진행중인 국정농단과 관련된 내용은 해당 기관에 제출할 예정입니다.

정인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브리핑에서 지난 10일 청와대 제2부속실에서 사용되던 공유폴더에서 2013년부터 2015년 1월까지의 문서파일 9천3백8건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내용별로 보면 국무회의 292건,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221건,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회의 202건 등 입니다.

일부 문서 파일에는 이른바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국정농단 관련 내용도 포함됐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박 대변인은 2015년 1월23일 청와대 제2부속실이 폐지된 이후 공유 폴더는 방치됐다며 새 정부가 출범하고 나서 이런 파일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지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비서실별, TF(태스크포스)별, 개인별 공유폴더에 전임 정부 생산 파일이 존재한다는 사실은 새 청와대 출범 초기부터 인지했다."

청와대는 해당 문서들이 대통령 기록물에 해당하는지에 대한 검토를 거쳐 대통령 기록관으로 이관할 예정입니다.

또 현재 수사와 재판이 진행중인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된 파일의 경우 해당 기관이 요청하면 제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정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