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軍 “北 발사체는 방사포 아닌 단거리 탄도미사일”
입력 2017.08.28 (21:01) 수정 2017.08.28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그제(26일) 쏜 발사체가 신형 300밀리 방사포인지 단거리 탄도미사일인지를 놓고 혼선이 있었는데요,

애초 신형 300밀리 방사포라고 했던 발표와 달리 군 당국은 오늘 (28일) 스커드 계열 미사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난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세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최대 고도 50여 킬로미터로, 약 250킬로미터를 날아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군 당국이 오늘(28일) 이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확인했습니다.

한미 군당국이 공동으로 평가하고, 정보당국의 데이터를 비교·분석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정경두(합동의장) : "전체적으로 스커드, 노동미사일 다 분석을 했고, 지금은 미국과 다같이 공조를 하면서 스커드로 (확인했습니다)."

군 당국은 그러나 발사체의 정확한 정체에 대해서는 여전히 말을 아꼈습니다.

현재 가진 데이터 만으로는 최종 결론을 도출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발사체가 신형 미사일인지 여부 역시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다만,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한미 양국 군이 보유한 패트리엇 등으로 충분히 요격할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패트리엇은 요격 고도가 약 20킬로미터로, 이번 발사체 역시 최고 고도에서 내려올 경우 패트리엇의 요격 범위에 들어갑니다.

국가정보원도 오늘(2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번 북한의 발사체는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 軍 “北 발사체는 방사포 아닌 단거리 탄도미사일”
    • 입력 2017-08-28 21:03:24
    • 수정2017-08-28 21:53:22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그제(26일) 쏜 발사체가 신형 300밀리 방사포인지 단거리 탄도미사일인지를 놓고 혼선이 있었는데요,

애초 신형 300밀리 방사포라고 했던 발표와 달리 군 당국은 오늘 (28일) 스커드 계열 미사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장덕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북한은 지난 26일 강원도 깃대령 일대에서, 단거리 발사체 세 발을 동해상으로 발사했습니다.

최대 고도 50여 킬로미터로, 약 250킬로미터를 날아간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군 당국이 오늘(28일) 이 발사체에 대해,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확인했습니다.

한미 군당국이 공동으로 평가하고, 정보당국의 데이터를 비교·분석한 결과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정경두(합동의장) : "전체적으로 스커드, 노동미사일 다 분석을 했고, 지금은 미국과 다같이 공조를 하면서 스커드로 (확인했습니다)."

군 당국은 그러나 발사체의 정확한 정체에 대해서는 여전히 말을 아꼈습니다.

현재 가진 데이터 만으로는 최종 결론을 도출하는 데 어려움이 있다는 설명입니다.

발사체가 신형 미사일인지 여부 역시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며 신중한 입장을 견지했습니다.

다만, 북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한미 양국 군이 보유한 패트리엇 등으로 충분히 요격할 수 있다고 자신했습니다.

패트리엇은 요격 고도가 약 20킬로미터로, 이번 발사체 역시 최고 고도에서 내려올 경우 패트리엇의 요격 범위에 들어갑니다.

국가정보원도 오늘(2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이번 북한의 발사체는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했습니다.

KBS 뉴스 장덕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