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앵커&리포트] 사드 추가 배치 가속도…성주 긴장감 ‘팽팽’
입력 2017.08.28 (21:13) 수정 2017.08.28 (21:5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주 사드 기지에는 현재, X밴드 레이더와 발사대 2기가 배치돼 있습니다.

정부는 발사대 4기의 추가 배치는, 당초 일반 환경영향평가가 끝나는 내년에나 가능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달 말 대륙간탄도미사일급인 '화성-14형'을 두번째 발사하면서,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속한 임시 배치를 지시했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주 조만간 임시 배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드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곧 마무리될 예정인 가운데 발사대 추가 배치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는데요,

성주 지역엔 다시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군 번호판을 단 승용차 한 대가 성주 사드기지 입구로 들어섭니다.

주민들이 즉각 미군이 탄 차량 앞을 막아서며 출입을 저지합니다.

평소보다는 격앙된 반응입니다.

<녹취> "Get out! U.S. Army! (미군은 나가라!)"

바쁘게 움직이는 경찰의 모습도 곳곳에서 포착됐습니다.

어젯밤 9시 쯤에는 사드기지로 통하는 경부고속도로 남김천 나들목과 김천 아랫장터에 경찰버스 5대가 각각 배치된 사실이 주민들에게 목격됐습니다.

성주 사드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성주 소성리 현장의 경비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사드 장비를 조만간 추가 반입할 거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이곳 소성리 마을 현장에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단체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형식적인 절차에 불과하다며 사드 반입을 온몸으로 막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강현욱(사드반대종합상황실 대변인) :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문재인 정부가 인정한 과거 정부의 불법입니다. 불법적인 환경영향평가를 인정하고 배치하는 것에 대해서 마을 분들은 굉장히 분노에 차 있습니다."

국방부는 사드배치 하루 전에는 주민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은 물리적인 저지에 나설 계획이어서 충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 [앵커&리포트] 사드 추가 배치 가속도…성주 긴장감 ‘팽팽’
    • 입력 2017-08-28 21:15:56
    • 수정2017-08-28 21:54:31
    뉴스 9
<앵커 멘트>

성주 사드 기지에는 현재, X밴드 레이더와 발사대 2기가 배치돼 있습니다.

정부는 발사대 4기의 추가 배치는, 당초 일반 환경영향평가가 끝나는 내년에나 가능하다는 입장이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지난달 말 대륙간탄도미사일급인 '화성-14형'을 두번째 발사하면서, 분위기는 완전히 달라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조속한 임시 배치를 지시했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지난주 조만간 임시 배치가 완료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드 부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곧 마무리될 예정인 가운데 발사대 추가 배치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는데요,

성주 지역엔 다시 긴장감이 감돌고 있습니다.

신주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군 번호판을 단 승용차 한 대가 성주 사드기지 입구로 들어섭니다.

주민들이 즉각 미군이 탄 차량 앞을 막아서며 출입을 저지합니다.

평소보다는 격앙된 반응입니다.

<녹취> "Get out! U.S. Army! (미군은 나가라!)"

바쁘게 움직이는 경찰의 모습도 곳곳에서 포착됐습니다.

어젯밤 9시 쯤에는 사드기지로 통하는 경부고속도로 남김천 나들목과 김천 아랫장터에 경찰버스 5대가 각각 배치된 사실이 주민들에게 목격됐습니다.

성주 사드기지에 대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가운데 성주 소성리 현장의 경비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사드 장비를 조만간 추가 반입할 거라는 관측이 나오면서 이곳 소성리 마을 현장에도 긴장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사드배치를 반대하는 주민들과 단체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가 형식적인 절차에 불과하다며 사드 반입을 온몸으로 막아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강현욱(사드반대종합상황실 대변인) : "소규모 환경영향평가는 문재인 정부가 인정한 과거 정부의 불법입니다. 불법적인 환경영향평가를 인정하고 배치하는 것에 대해서 마을 분들은 굉장히 분노에 차 있습니다."

국방부는 사드배치 하루 전에는 주민들에게 공개하겠다고 밝혔지만, 주민들은 물리적인 저지에 나설 계획이어서 충돌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