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5당 지도체제 정비 완료…합종연횡 모색
입력 2017.08.28 (21:15) 수정 2017.08.28 (21:5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새로 취임하면서 정기국회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여야가 본격적으로 합종연횡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선명한 야당을 강조한 안 대표에게 보수 야당들은 앞다퉈 손을 내밀었고, 여권은 협치를 제의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마지막으로 여야는 대선 석 달여 만에 지도체제 정비를 마쳤습니다.

취임 1년을 맞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외엔 모두 새 얼굴로, 대선 2위, 3위 후보도 다시 전면에 나섰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28일)도 정부 견제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국민 편 가르고, 민생과 국익에 반하는 일이라면 날선 비판으로 강력히 저지하는 야당이 되어야 합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당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등 인사청문 과정에서의 공조, 지방선거 연합을 제안했고, 바른정당은 선거구제 개편에 함께 나서자고 손을 내밀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야 3당만이라도 우리 단일후보를 내는 게 어떻겠느냐, 수도권만이라도 우선 한 번 선거연대를 해보는 게 어떻겠느냐."

여권은 경계심을 내비치며,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안 대표에게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협조해달라고 했고, 민주당은 국민의당과 같은 공약이 많이 있다며, 함께 민생을 살리자고 말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협치의 성과가 국민의 것이 될 수 있도록 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다음 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회동하는 등 야당 대표와 잇따라 만나며 정기국회 기간 여야 협력을 모색합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 여야 5당 지도체제 정비 완료…합종연횡 모색
    • 입력 2017-08-28 21:17:39
    • 수정2017-08-28 21:53:22
    뉴스 9
<앵커 멘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새로 취임하면서 정기국회와 내년 지방선거를 앞둔 여야가 본격적으로 합종연횡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선명한 야당을 강조한 안 대표에게 보수 야당들은 앞다퉈 손을 내밀었고, 여권은 협치를 제의했습니다.

최문종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마지막으로 여야는 대선 석 달여 만에 지도체제 정비를 마쳤습니다.

취임 1년을 맞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외엔 모두 새 얼굴로, 대선 2위, 3위 후보도 다시 전면에 나섰습니다.

안 대표는 오늘(28일)도 정부 견제를 소홀히 하지 않겠다며, 야당으로서의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안철수(국민의당 대표) : "국민 편 가르고, 민생과 국익에 반하는 일이라면 날선 비판으로 강력히 저지하는 야당이 되어야 합니다."

자유한국당은 국민의당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등 인사청문 과정에서의 공조, 지방선거 연합을 제안했고, 바른정당은 선거구제 개편에 함께 나서자고 손을 내밀었습니다.

<녹취> 정우택(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야 3당만이라도 우리 단일후보를 내는 게 어떻겠느냐, 수도권만이라도 우선 한 번 선거연대를 해보는 게 어떻겠느냐."

여권은 경계심을 내비치며, 협치를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안 대표에게 여야정 협의체 구성에 협조해달라고 했고, 민주당은 국민의당과 같은 공약이 많이 있다며, 함께 민생을 살리자고 말했습니다.

<녹취> 추미애(더불어민주당 대표) : "협치의 성과가 국민의 것이 될 수 있도록 하는데 많은 도움을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다음 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회동하는 등 야당 대표와 잇따라 만나며 정기국회 기간 여야 협력을 모색합니다.

KBS 뉴스 최문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