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 교묘해진 대포통장…유령회사 만들어 개설
입력 2017.08.28 (21:34) 수정 2017.08.28 (21:4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돈을 받고 이름을 빌려주는 이른바 대포 통장.

범죄에 악용되는 경우가 많아서 금융당국이 통장 개설절차를 대폭 강화했는데요.

그랬더니 금융당국의 규제를 피해가는 신종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이 서울의 한 연립주택에 들이닥칩니다.

<녹취> "OOO 씨 계시죠?"

서류 봉투 여러 개를 압수합니다.

회사의 각종 정보가 담긴 법인 등기부등본입니다.

그 중에 한 회사의 주소지로 가봤습니다.

등록은 인터넷 쇼핑몰인데, 전혀 엉뚱한 사무실이 들어서 있습니다.

<인터뷰> 인근 주민 : "(인터넷 쇼핑몰 같은 곳은 전혀 없었나요?) 네. 그렇게 간판이 있었던 적은 없었어요."

경찰은 지역 중소도시를 중심으로 이렇게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회사 124곳을 찾아냈습니다.

대포 통장을 만드는 조직이 벌인 일이었습니다.

우선 SNS를 통해 1인당 30만~40만 원을 주는 조건으로 무직자 등 50여 명을 모집한 뒤 1인 회사를 설립하게 했습니다.

그 다음 회사 명의로 대포 통장 311개를 개설한 뒤 불법 도박 사이트 등에 1개 당 150만 원씩을 받고 팔았습니다.

대포 통장을 막기 위해 금융당국이 개인 명의 계좌를 만드는 조건을 까다롭게 하자 편법을 동원한겁니다.

<인터뷰> 오창근(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특히 젊은 사람들이 사업자 등록을 많이 했는데, (1인 회사를) 만들기가 용이하다는 점을 악용한 겁니다."

경찰은 대포 통장을 팔아 모두 10억여 원을 챙긴 혐의로 장 모 씨 등 일당 5명을 구속하고, 이들에게 이름을 빌려준 50명은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더 교묘해진 대포통장…유령회사 만들어 개설
    • 입력 2017-08-28 21:36:36
    • 수정2017-08-28 21:40:31
    뉴스 9
<앵커 멘트>

돈을 받고 이름을 빌려주는 이른바 대포 통장.

범죄에 악용되는 경우가 많아서 금융당국이 통장 개설절차를 대폭 강화했는데요.

그랬더니 금융당국의 규제를 피해가는 신종 수법이 등장했습니다.

홍석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이 서울의 한 연립주택에 들이닥칩니다.

<녹취> "OOO 씨 계시죠?"

서류 봉투 여러 개를 압수합니다.

회사의 각종 정보가 담긴 법인 등기부등본입니다.

그 중에 한 회사의 주소지로 가봤습니다.

등록은 인터넷 쇼핑몰인데, 전혀 엉뚱한 사무실이 들어서 있습니다.

<인터뷰> 인근 주민 : "(인터넷 쇼핑몰 같은 곳은 전혀 없었나요?) 네. 그렇게 간판이 있었던 적은 없었어요."

경찰은 지역 중소도시를 중심으로 이렇게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회사 124곳을 찾아냈습니다.

대포 통장을 만드는 조직이 벌인 일이었습니다.

우선 SNS를 통해 1인당 30만~40만 원을 주는 조건으로 무직자 등 50여 명을 모집한 뒤 1인 회사를 설립하게 했습니다.

그 다음 회사 명의로 대포 통장 311개를 개설한 뒤 불법 도박 사이트 등에 1개 당 150만 원씩을 받고 팔았습니다.

대포 통장을 막기 위해 금융당국이 개인 명의 계좌를 만드는 조건을 까다롭게 하자 편법을 동원한겁니다.

<인터뷰> 오창근(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 팀장) : "특히 젊은 사람들이 사업자 등록을 많이 했는데, (1인 회사를) 만들기가 용이하다는 점을 악용한 겁니다."

경찰은 대포 통장을 팔아 모두 10억여 원을 챙긴 혐의로 장 모 씨 등 일당 5명을 구속하고, 이들에게 이름을 빌려준 50명은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