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동연 “법인세 인상 재검토 어려워…국회서 논의해야”
입력 2017.08.28 (21:54) 수정 2017.08.28 (22:11)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과표 2천억 원 초과 대기업에 대한 법인세 명목세율 인상에 대해 "정부 세제개편안이 확정됐기 때문에 지금 재검토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28일(오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재벌뿐만 아니라 중견기업도 법인세율 인상의 영향을 받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견기업이 포함되는 문제는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면서 "국회에 제출되면 의논하고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살충제 계란 등으로 농축수산물 중심으로 생활물가가 급등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 부총리는 "품목별 수급 안정대책을 짚어보고 있다"면서 "추석 성수기를 대비해서 선제 대응하기 위해 구조적인 수급관리 기반과 유통구조 개선 문제도 같이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장 해외이전이 늘어나면서 수출 개선에도 불구하고 고용이 늘지 않는다는 지적에 김 부총리는 "동의한다. 유턴기업에 대해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 100일에 대해 "나름 생각하는 방향으로 열심히 했다"고 밝혔고, 경제팀 간 정책 이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제가 책임지는 수장인데 이견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 김동연 “법인세 인상 재검토 어려워…국회서 논의해야”
    • 입력 2017-08-28 21:54:06
    • 수정2017-08-28 22:11:27
    경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과표 2천억 원 초과 대기업에 대한 법인세 명목세율 인상에 대해 "정부 세제개편안이 확정됐기 때문에 지금 재검토는 어렵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28일(오늘)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 대한 업무보고에서 재벌뿐만 아니라 중견기업도 법인세율 인상의 영향을 받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중견기업이 포함되는 문제는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면서 "국회에 제출되면 의논하고 검토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살충제 계란 등으로 농축수산물 중심으로 생활물가가 급등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자 김 부총리는 "품목별 수급 안정대책을 짚어보고 있다"면서 "추석 성수기를 대비해서 선제 대응하기 위해 구조적인 수급관리 기반과 유통구조 개선 문제도 같이 보고 있다"고 말했다.

공장 해외이전이 늘어나면서 수출 개선에도 불구하고 고용이 늘지 않는다는 지적에 김 부총리는 "동의한다. 유턴기업에 대해 종합적이고 근본적인 대책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문재인 정부 100일에 대해 "나름 생각하는 방향으로 열심히 했다"고 밝혔고, 경제팀 간 정책 이견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는 "제가 책임지는 수장인데 이견은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