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영국, 3차 브렉시트 협상…英의 EU 탈퇴조건 등 논의
입력 2017.08.28 (23:14) 수정 2017.08.28 (23:39) 국제
유럽연합(EU)과 영국은 현지 시간인 28일 오후부터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에 관한 3차 협상을 시작했다.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협상에는 1,2차 때와 마찬가지로 EU 측에선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이, 영국 측에선 데이비드 데이비스 브렉시트부 장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나섰다.

영국은 EU 측에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병행해 브렉시트 이후 양측간 무역문제 등 미래 관계에 대한 협상도 병행해 실시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EU 측은 이번 협상에서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충분한 진전을 이뤄야 오는 10월쯤부터 브렉시트 이후 미래 관계에 대해서도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영국이 주요 쟁점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명확하게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협상에서 양측은 브렉시트 이후 양측 진영에 체류하는 국민의 권리, 영국이 당초 약속했던 EU 재정기여금 문제, EU에 잔류하는 아일랜드와 영국에 속한 북아일랜드의 국경문제 등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관련한 이슈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이번 협상에서도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EU 측은 지난주에 영국이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국경에서 출입국 통제를 엄격히 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방안을 내 놓은 것에 대해 평가 절하했다.

이에 맞서 영국은 EU 측에 협상에 더 유연하게 응할 것을 요구하며 탈퇴문제 뿐만 아니라 브렉시트 이후 미래관계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31일 3차 협상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결과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 EU·영국, 3차 브렉시트 협상…英의 EU 탈퇴조건 등 논의
    • 입력 2017-08-28 23:14:48
    • 수정2017-08-28 23:39:43
    국제
유럽연합(EU)과 영국은 현지 시간인 28일 오후부터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에 관한 3차 협상을 시작했다.

오는 31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협상에는 1,2차 때와 마찬가지로 EU 측에선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이, 영국 측에선 데이비드 데이비스 브렉시트부 장관이 각각 수석대표로 나섰다.

영국은 EU 측에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병행해 브렉시트 이후 양측간 무역문제 등 미래 관계에 대한 협상도 병행해 실시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EU 측은 이번 협상에서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관련된 문제에 대해 충분한 진전을 이뤄야 오는 10월쯤부터 브렉시트 이후 미래 관계에 대해서도 협상할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 영국이 주요 쟁점에 대해 구체적인 입장을 명확하게 제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번 협상에서 양측은 브렉시트 이후 양측 진영에 체류하는 국민의 권리, 영국이 당초 약속했던 EU 재정기여금 문제, EU에 잔류하는 아일랜드와 영국에 속한 북아일랜드의 국경문제 등 영국의 EU 탈퇴 조건과 관련한 이슈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하게 된다.

하지만 양측의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이번 협상에서도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된다.

EU 측은 지난주에 영국이 브렉시트 이후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간 국경에서 출입국 통제를 엄격히 하는 것을 피하기 위한 방안을 내 놓은 것에 대해 평가 절하했다.

이에 맞서 영국은 EU 측에 협상에 더 유연하게 응할 것을 요구하며 탈퇴문제 뿐만 아니라 브렉시트 이후 미래관계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을 압박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31일 3차 협상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통해 결과에 관해 설명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