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텍사스, 주방위군 전원투입…다른 주서 경찰력 지원도
입력 2017.08.29 (02:44) 수정 2017.08.29 (05:15) 국제
미국 텍사스주가 허리케인 '하비'가 몰고 온 폭우에 고립된 주민들의 수색과 구조를 위해 만2천 명에 이르는 주방위군 전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오늘 "인명 보호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하는 긴급한 상황"이라며 주방위군 투입 계획을 밝혔다.

아트 에세베도 텍사스주 경찰청장은 다른 주로부터 경찰이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까지는 치안이 유지되고 있지만 혹시 모를 약탈 가능성 등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 텍사스, 주방위군 전원투입…다른 주서 경찰력 지원도
    • 입력 2017-08-29 02:44:56
    • 수정2017-08-29 05:15:11
    국제
미국 텍사스주가 허리케인 '하비'가 몰고 온 폭우에 고립된 주민들의 수색과 구조를 위해 만2천 명에 이르는 주방위군 전원을 투입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오늘 "인명 보호를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하는 긴급한 상황"이라며 주방위군 투입 계획을 밝혔다.

아트 에세베도 텍사스주 경찰청장은 다른 주로부터 경찰이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까지는 치안이 유지되고 있지만 혹시 모를 약탈 가능성 등에 대비하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