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치 피겨 金’ 소트니코바 “부상 탓에 평창올림픽 불참”
입력 2017.08.29 (07:49) 연합뉴스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1)가 부상을 이유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소트니코바의 코치인 예브게니 플류셴코는 "소트니코바가 부상 때문에 이번 시즌에는 경기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러시아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플류셴코는 "부상이 어서 치료되길 바랐으나 그렇지 못했다"며 "부상이 여전히 문제를 일으켜서 소트니코바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할 수 없었고 이 상태로 대회에 나가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플류셴코는 부상 부위를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않았으나, 소트니코바는 그동안 발목 부상을 호소해왔다.

플류셴코 코치는 그러면서 이것이 소트니코바의 은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소트니코바는 러시아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후 TV 출연과 부상 등으로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독립위원회 도핑 의심 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소트니코바는 지난 5월 러시아 연맹이 발표한 대표팀 명단엔 포함되지 않았으나 이후 연맹이 착오였다며, 소트니코바가 대표팀 후보 명단에 들어있다고 밝힌 바 있다.
  • ‘소치 피겨 金’ 소트니코바 “부상 탓에 평창올림픽 불참”
    • 입력 2017-08-29 07:49:33
    연합뉴스
소치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인 러시아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1)가 부상을 이유로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하지 않기로 했다.

소트니코바의 코치인 예브게니 플류셴코는 "소트니코바가 부상 때문에 이번 시즌에는 경기에 나오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간) 러시아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플류셴코는 "부상이 어서 치료되길 바랐으나 그렇지 못했다"며 "부상이 여전히 문제를 일으켜서 소트니코바가 훈련을 제대로 소화할 수 없었고 이 상태로 대회에 나가는 것은 맞지 않다"고 말했다.

플류셴코는 부상 부위를 구체적으로 말하지는 않았으나, 소트니코바는 그동안 발목 부상을 호소해왔다.

플류셴코 코치는 그러면서 이것이 소트니코바의 은퇴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소트니코바는 러시아에서 열린 2014 소치동계올림픽에서 석연치 않은 판정으로 김연아를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후 TV 출연과 부상 등으로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으며, 지난해 12월에는 세계반도핑기구(WADA) 독립위원회 도핑 의심 대상자 명단에 오르기도 했다.

소트니코바는 지난 5월 러시아 연맹이 발표한 대표팀 명단엔 포함되지 않았으나 이후 연맹이 착오였다며, 소트니코바가 대표팀 후보 명단에 들어있다고 밝힌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