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갈 길 먼 빈 병 회수…‘환급 거부’ 여전
입력 2017.08.29 (08:52) 수정 2017.08.29 (09:0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해 초 빈 병 보증금이 대폭 인상되면서 빈 병 회수율이 늘고 있지만 제도 정착까지는 아직도 갈 길이 멉니다.

빈 병 처리가 번거롭다며 환급을 거부하는 소매점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보도에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동네 슈퍼.

빈 병을 들고 가 보증금 환급이 가능한지 물어봤습니다.

<녹취> 슈퍼 주인 : "(소주병 가져왔는데, 이거 환급되나요?) 환급을 해드려야 하는 건데요, 저희가 못한다고요. 쌓아놓을 데가 없어요."

이 슈퍼는 신용카드로 산 것은 수수료 명목으로 일부를 제하고 환급하기도 합니다.

<녹취> 슈퍼 주인 : "카드 수수료가 나가잖아요. 그러니까 (소주 1병에) 100원을 다 드리면 우린 아무것도 안 남잖아요."

모두 불법입니다.

소매점에서는 구매한 곳과 관계없이 개인당 하루 30개까지 빈 병 보증금을 환급 해줘야 합니다.

어기면 3백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슈퍼들도 할 말은 있습니다.

<녹취> 슈퍼 주인 : "보관장소가 없어서 그래요. (작은 슈퍼에는) 빈 병을 쌓아놓을 수 있는 공간이 없어요."

빈 병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 초부터 보증금이 대폭 인상됐지만, 이런 문제 등으로 소비자들의 반환율은 아직 50% 안팎에 머물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치현(대전시 자원순환과장) : "행정력을 동원해서 홍보하고, 또 소매점 같은 데 계도를 해서 최대한 회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빈 병이 제대로 회수 안 되면서 우리나라의 빈 병 재사용 횟수는 주요 선진국의 1/5 정도인 평균 8번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갈 길 먼 빈 병 회수…‘환급 거부’ 여전
    • 입력 2017-08-29 08:53:56
    • 수정2017-08-29 09:04:5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올해 초 빈 병 보증금이 대폭 인상되면서 빈 병 회수율이 늘고 있지만 제도 정착까지는 아직도 갈 길이 멉니다.

빈 병 처리가 번거롭다며 환급을 거부하는 소매점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보도에 황정환 기자입니다.

<리포트>

대전의 한 동네 슈퍼.

빈 병을 들고 가 보증금 환급이 가능한지 물어봤습니다.

<녹취> 슈퍼 주인 : "(소주병 가져왔는데, 이거 환급되나요?) 환급을 해드려야 하는 건데요, 저희가 못한다고요. 쌓아놓을 데가 없어요."

이 슈퍼는 신용카드로 산 것은 수수료 명목으로 일부를 제하고 환급하기도 합니다.

<녹취> 슈퍼 주인 : "카드 수수료가 나가잖아요. 그러니까 (소주 1병에) 100원을 다 드리면 우린 아무것도 안 남잖아요."

모두 불법입니다.

소매점에서는 구매한 곳과 관계없이 개인당 하루 30개까지 빈 병 보증금을 환급 해줘야 합니다.

어기면 3백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슈퍼들도 할 말은 있습니다.

<녹취> 슈퍼 주인 : "보관장소가 없어서 그래요. (작은 슈퍼에는) 빈 병을 쌓아놓을 수 있는 공간이 없어요."

빈 병 회수율을 높이기 위해 올해 초부터 보증금이 대폭 인상됐지만, 이런 문제 등으로 소비자들의 반환율은 아직 50% 안팎에 머물고 있습니다.

<인터뷰> 송치현(대전시 자원순환과장) : "행정력을 동원해서 홍보하고, 또 소매점 같은 데 계도를 해서 최대한 회수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빈 병이 제대로 회수 안 되면서 우리나라의 빈 병 재사용 횟수는 주요 선진국의 1/5 정도인 평균 8번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황정환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