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병사 월급 2배로 인상…병장 40만5천700원
입력 2017.08.29 (09:49) 수정 2017.08.29 (09:55) 정치
군 복무 중인 병사의 월급이 내년에는 올해의 두 배 수준으로 대폭 오른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하는 내년 국방예산안을 보면, 병사 월급은 병장 계급 기준으로 올해 21만6천원에서 내년에는 40만5천700원으로 인상된다.

이는 병사 봉급을 내년에 최저임금의 30% 수준으로 올리고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50% 수준까지 인상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따른 것이다.

예비군에게 지급하는 동원훈련 보상비도 1만원에서 1만5천원으로 오른다.

병사 복지 향상을 위한 예산도 증액된다.

기본급식비가 하루 7천481원에서 7천855원으로 5% 인상되고, 민간조리원도 올해보다 62명 많은 1천903명으로 늘어난다.

경계병 1인당 3개씩 지급하던 미세먼지 마스크는 전 장병에게 1인당 14개씩 지급하고, 장병 2천명을 대상으로는 어학·기술 자격증 취득을 위한 비용을 1인당 5만원씩 시범적으로 지원한다.

여군 복지를 위해 군 어린이집 89곳의 운영비 지원 비율을 50%에서 52%로 높이는 등 378억원이 투입된다.

국방개혁 2.0에 따라 병사를 줄이고 간부를 늘리는 군 구조 개혁을 위한 예산도 책정됐다.

우선, 문재인 정부의 공공 부문 일자리 창출 정책과 연계해 부사관 중심의 간부를 3천373명 증원한다.

또 사이버 전문 인력 30명을 포함한 첨단무기 정비 인력 150명, 의무병을 대체하는 전문 의무인력 340명 등 군무원도 늘린다.

이밖에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군 사이버 방호센터를 보강하는 등 사이버 전력을 강화하는 긴급 소요로 397억원이 책정됐다.

한편, 내년 국방예산안에는 한미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한 방위비 분담금 9천602억원이 반영됐고, 소음피해 배상금은 올해보다 396억원 늘어난 954억원으로 정해졌다.
  • 병사 월급 2배로 인상…병장 40만5천700원
    • 입력 2017-08-29 09:49:43
    • 수정2017-08-29 09:55:29
    정치
군 복무 중인 병사의 월급이 내년에는 올해의 두 배 수준으로 대폭 오른다.

정부가 국회에 제출하는 내년 국방예산안을 보면, 병사 월급은 병장 계급 기준으로 올해 21만6천원에서 내년에는 40만5천700원으로 인상된다.

이는 병사 봉급을 내년에 최저임금의 30% 수준으로 올리고 2022년까지 단계적으로 50% 수준까지 인상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따른 것이다.

예비군에게 지급하는 동원훈련 보상비도 1만원에서 1만5천원으로 오른다.

병사 복지 향상을 위한 예산도 증액된다.

기본급식비가 하루 7천481원에서 7천855원으로 5% 인상되고, 민간조리원도 올해보다 62명 많은 1천903명으로 늘어난다.

경계병 1인당 3개씩 지급하던 미세먼지 마스크는 전 장병에게 1인당 14개씩 지급하고, 장병 2천명을 대상으로는 어학·기술 자격증 취득을 위한 비용을 1인당 5만원씩 시범적으로 지원한다.

여군 복지를 위해 군 어린이집 89곳의 운영비 지원 비율을 50%에서 52%로 높이는 등 378억원이 투입된다.

국방개혁 2.0에 따라 병사를 줄이고 간부를 늘리는 군 구조 개혁을 위한 예산도 책정됐다.

우선, 문재인 정부의 공공 부문 일자리 창출 정책과 연계해 부사관 중심의 간부를 3천373명 증원한다.

또 사이버 전문 인력 30명을 포함한 첨단무기 정비 인력 150명, 의무병을 대체하는 전문 의무인력 340명 등 군무원도 늘린다.

이밖에 북한의 사이버 위협에 대응해 군 사이버 방호센터를 보강하는 등 사이버 전력을 강화하는 긴급 소요로 397억원이 책정됐다.

한편, 내년 국방예산안에는 한미 연합방위태세 유지를 위한 방위비 분담금 9천602억원이 반영됐고, 소음피해 배상금은 올해보다 396억원 늘어난 954억원으로 정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