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대통령, 北 도발에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 과시” 지시
입력 2017.08.29 (10:26) 수정 2017.08.29 (11:23)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29일(오늘) 북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20분쯤 공군 전투기 F15k 4대가 MK 폭탄 8개를 태백 필승 사격장에 투하하는 훈련을 진행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오전 7시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NSC 상임위에서는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데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윤 수석은 "회의에서는 북한의 이번 도발이 매우 엄중하다고 평가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강화된 경계 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NSC 상임위 종료 직후 허버트 맥매스터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미 양국의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맥매스타 보좌관은 통화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한국 정부의 북한 도발 대응 조치에 대해 전폭 지지한다"며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조는 흔들림없으니 안심하라"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의 통화 내용도 전하면서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음에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사실에 매우 실망스럽다고 했다"며 "양국 장관은 보다 강력한 대북 제재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고, 이번 미사일 도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 회부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미사일 발사는 일본 영해를 넘어갔기 때문에 일본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며 "대통령과 청와대도 이번 도발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전략 자산 전개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 文대통령, 北 도발에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 과시” 지시
    • 입력 2017-08-29 10:26:56
    • 수정2017-08-29 11:23:0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29일(오늘) 북한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강력한 대북 응징 능력을 과시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직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관련 내용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20분쯤 공군 전투기 F15k 4대가 MK 폭탄 8개를 태백 필승 사격장에 투하하는 훈련을 진행했다고 윤 수석은 전했다.

이에 앞서 청와대는 오전 7시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도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NSC 상임위에서는 국제사회의 엄중한 경고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또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유엔 안보리 결의를 위반한데 대해 강력히 규탄했다.

윤 수석은 "회의에서는 북한의 이번 도발이 매우 엄중하다고 평가하고,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철저히 대비해 강화된 경계 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정의용 안보실장은 NSC 상임위 종료 직후 허버트 맥매스터 美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전화 통화를 갖고 한미 양국의 공동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맥매스타 보좌관은 통화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문 대통령의 대북 정책과 한국 정부의 북한 도발 대응 조치에 대해 전폭 지지한다"며 "한국에 대한 미국의 방위 공조는 흔들림없으니 안심하라"고 말했다고 윤 수석이 전했다.

윤 수석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의 통화 내용도 전하면서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화를 제의했음에도 미사일 도발을 감행한 사실에 매우 실망스럽다고 했다"며 "양국 장관은 보다 강력한 대북 제재 방안을 논의하기로 하고, 이번 미사일 도발에 대해 유엔 안보리 회부를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번 미사일 발사는 일본 영해를 넘어갔기 때문에 일본을 포함해 국제사회가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며 "대통령과 청와대도 이번 도발을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전략 자산 전개도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