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방위상 “北미사일,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 가능성”
입력 2017.08.29 (10:27) 수정 2017.08.29 (10:36) 국제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오늘(29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화성-12형'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방위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탄도미사일의 비행 거리 등에 입각해 볼 때 (사거리가 짧은) 노동이나 스커드 미사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하고, "지난 5월 14일 동해로 고각발사했던 중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홋카이도 오시마 반도 에리모 곶을 통과할 때 최고 고도 550㎞에 도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자위대에 북한 미사일 파괴조치 명령을 내리지 않은데 대해서는 "일본으로 날아올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외무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괌이 아닌 홋카이도 상공으로 미사일을 발사한데 대해 "지금까지 나름대로 도발하고 미국이 이에 대해 대응을 했던 것을 생각하면, 북한이 조금 기가 꺾인 것 같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일본의 안전보장에 있어서 심각하고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 日방위상 “北미사일, 중거리탄도미사일 ‘화성-12’ 가능성”
    • 입력 2017-08-29 10:27:19
    • 수정2017-08-29 10:36:56
    국제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본 방위상은 오늘(29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중거리 탄도미사일인 '화성-12형'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방위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번 탄도미사일의 비행 거리 등에 입각해 볼 때 (사거리가 짧은) 노동이나 스커드 미사일이 아니다"라고 지적하고, "지난 5월 14일 동해로 고각발사했던 중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홋카이도 오시마 반도 에리모 곶을 통과할 때 최고 고도 550㎞에 도달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어서, 자위대에 북한 미사일 파괴조치 명령을 내리지 않은데 대해서는 "일본으로 날아올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노 다로 외무상은 외무성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이 괌이 아닌 홋카이도 상공으로 미사일을 발사한데 대해 "지금까지 나름대로 도발하고 미국이 이에 대해 대응을 했던 것을 생각하면, 북한이 조금 기가 꺾인 것 같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긴급 브리핑을 통해 북한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스가 장관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은 일본의 안전보장에 있어서 심각하고 중대한 위협"이라면서 "북한에 대해 엄중히 항의하고, 가장 강한 말로 규탄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