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구이저우 산사태 인명피해 늘어…3명사망·32명 실종
입력 2017.08.29 (10:28) 수정 2017.08.29 (10:40) 국제
중국 서남부 구이저우 성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인한 사상자가 확대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어제(28일) 오전 10시 40분 구이저우 나융현에서 산사태가 발생, 32가구가 매몰되면서 지금까지 3명이 사망하고 32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29일 보도했다.

또 매몰현장에서 지금까지 7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산사태는 남부를 강타한 두차례 태풍의 여파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지반이 약화돼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사고가 나자 구이저우성 재난대책본부는 소방대와 의료인력 등 2천명 이상을 현장에 파견하고 80대의 긴급차량과 20대의 생명탐지장치, 17대의 굴착기, 8대의 드론을 보내 인명구조에 나섰다.

중국 국토자원부는 사고지역에 지질재해3급 경보를 발령, 추가 피해방지 대책을 마련중이다.
  • 中구이저우 산사태 인명피해 늘어…3명사망·32명 실종
    • 입력 2017-08-29 10:28:54
    • 수정2017-08-29 10:40:15
    국제
중국 서남부 구이저우 성에서 발생한 산사태로 인한 사상자가 확대되고 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어제(28일) 오전 10시 40분 구이저우 나융현에서 산사태가 발생, 32가구가 매몰되면서 지금까지 3명이 사망하고 32명이 실종된 상태라고 29일 보도했다.

또 매몰현장에서 지금까지 7명이 구조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번 산사태는 남부를 강타한 두차례 태풍의 여파로 많은 비가 내리면서 지반이 약화돼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사고가 나자 구이저우성 재난대책본부는 소방대와 의료인력 등 2천명 이상을 현장에 파견하고 80대의 긴급차량과 20대의 생명탐지장치, 17대의 굴착기, 8대의 드론을 보내 인명구조에 나섰다.

중국 국토자원부는 사고지역에 지질재해3급 경보를 발령, 추가 피해방지 대책을 마련중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