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국서 정체불명 ‘화학 안개’…150명 병원 치료
입력 2017.08.29 (10:55) 수정 2017.08.29 (10:5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국의 한 해안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안개가 밀려와 주민 150여 명이 호흡 곤란 증세 등을 보였습니다.

일부에서는 1차 세계 대전 당시 사용됐던 염소 가스라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경찰은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를 마주 보고 있는 영국 남동부 해안가.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 위로 정체불명의 노란색 안개가 몰려옵니다.

곧바로 눈과 호흡기 통증, 호흡 곤란과 구토 증상 등을 호소하기 시작합니다.

<인터뷰> 로라 나이트 (목격자) : "남자 친구는 목이 아팠고 저는 마름 기침이 나왔어요. 해안가에서 나왔더니 더 심해졌어요."

현재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사람은 150여 명입니다.

경찰은 화학 대응팀을 파견에 긴급 구조에 나섰고 해안가 일대에 소개령을 내렸습니다.

또 주민들에게 창문과 문을 닫을 것과 외출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1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군이 사용한 염소가스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하면서도 안개의 정체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브루스 매튜 (영국 경찰) : "과거에 프랑스에서 안개가 넘어온 적이 있었죠. 어디서 안개가 왔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안개에 노출된 사람들은 상태가 좋아져 모두 귀가했으며 10시간여 만에 해안가 출입도 재개됐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 영국서 정체불명 ‘화학 안개’…150명 병원 치료
    • 입력 2017-08-29 10:55:22
    • 수정2017-08-29 10:56:45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영국의 한 해안가에 정체를 알 수 없는 안개가 밀려와 주민 150여 명이 호흡 곤란 증세 등을 보였습니다.

일부에서는 1차 세계 대전 당시 사용됐던 염소 가스라는 주장이 제기됐지만 경찰은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런던 김덕원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프랑스를 마주 보고 있는 영국 남동부 해안가.

휴가를 즐기는 사람들 위로 정체불명의 노란색 안개가 몰려옵니다.

곧바로 눈과 호흡기 통증, 호흡 곤란과 구토 증상 등을 호소하기 시작합니다.

<인터뷰> 로라 나이트 (목격자) : "남자 친구는 목이 아팠고 저는 마름 기침이 나왔어요. 해안가에서 나왔더니 더 심해졌어요."

현재까지 병원에서 치료를 받은 사람은 150여 명입니다.

경찰은 화학 대응팀을 파견에 긴급 구조에 나섰고 해안가 일대에 소개령을 내렸습니다.

또 주민들에게 창문과 문을 닫을 것과 외출 자제를 요청했습니다.

1차 세계 대전 당시 독일군이 사용한 염소가스라는 일부 주장에 대해서는 가능성이 없다고 일축하면서도 안개의 정체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브루스 매튜 (영국 경찰) : "과거에 프랑스에서 안개가 넘어온 적이 있었죠. 어디서 안개가 왔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안개에 노출된 사람들은 상태가 좋아져 모두 귀가했으며 10시간여 만에 해안가 출입도 재개됐습니다.

런던에서 KBS 뉴스 김덕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지구촌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