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스타] “고생들 많으세요”…청와대 SNS에 댓글 남긴 배우
입력 2017.08.29 (10:55) K-STAR
[K스타] “고생들 많으세요”…청와대 SNS에 댓글 남긴 배우

[K스타] “고생들 많으세요”…청와대 SNS에 댓글 남긴 배우

최근 종영한 드라마에서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연기한 배우 유재명이 청와대 SNS에 글을 남겼다.

유재명은 지난 28일 청와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민정수석의 업무 공간을 소개하는 게시글에 "배우 유재명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한 뒤 "실제 수석실은 정말 소박하고 정겹게 느껴진다. 저희는 합천 세트에서 촬영했다. 아무튼, 불철주야 일하시느라 고생들 많으실 텐데 건강 챙기시면서~!!!^^"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날 청와대 SNS 담당자는 인스타그램에 조국 민정수석의 방과 드라마 속 등장한 수석비서관 업무 공간을 비교한 사진 4장을 올렸다.

청와대 SNS 담당자는 사진과 함께 "인스타친구님들 얼마 전에 종방한 비밀의 숲 보셨나요? 저도 재밌게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극 중 주인공인 이창준 청와대 수석의 어마어마한 방 때문입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인친님들 중에서도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확실한 비교를 위해 조국 민정수석 방을 찍어왔다"며 민정수석의 업무 공간을 공개했다.


담당자는 드라마에서 비춰진 수석비서관 사무실 사진과 함께 "일단 저렇게 큰 방을 가진 수석은 없다"며 "책상 뒤에 '청와대'라는 휘장도 없고 책상 위에 명패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담당자는 이어 "실제로는 아주 소박하게 회의 탁자와 책상뿐"이라며 "비교를 위해 흔쾌히 협조해준 조국 수석님 고맙습니다."라는 글로 해당 게시글을 마무리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조국 민정수석은 자신의 책상 앞에서 팔짱을 낀 채 서 있다. 조국 수석 뒤로 보이는 공간은 드라마 속 수석비서관의 업무 공간과 달리 단출하고 아담한 모습이다.

해당 게시글에 댓글을 남긴 유재명은 지난 7월 종영한 tvN '비밀의 숲'에서 서부지검 검사장에서 청와대 수석비서관으로 초고속 승진한 이창준 역을 연기해 큰 인기를 끌었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 [K스타] “고생들 많으세요”…청와대 SNS에 댓글 남긴 배우
    • 입력 2017-08-29 10:55:37
    K-STAR
최근 종영한 드라마에서 청와대 수석비서관을 연기한 배우 유재명이 청와대 SNS에 글을 남겼다.

유재명은 지난 28일 청와대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민정수석의 업무 공간을 소개하는 게시글에 "배우 유재명입니다."라며 자신을 소개한 뒤 "실제 수석실은 정말 소박하고 정겹게 느껴진다. 저희는 합천 세트에서 촬영했다. 아무튼, 불철주야 일하시느라 고생들 많으실 텐데 건강 챙기시면서~!!!^^"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날 청와대 SNS 담당자는 인스타그램에 조국 민정수석의 방과 드라마 속 등장한 수석비서관 업무 공간을 비교한 사진 4장을 올렸다.

청와대 SNS 담당자는 사진과 함께 "인스타친구님들 얼마 전에 종방한 비밀의 숲 보셨나요? 저도 재밌게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극 중 주인공인 이창준 청와대 수석의 어마어마한 방 때문입니다"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인친님들 중에서도 궁금해하실 것 같아서 확실한 비교를 위해 조국 민정수석 방을 찍어왔다"며 민정수석의 업무 공간을 공개했다.


담당자는 드라마에서 비춰진 수석비서관 사무실 사진과 함께 "일단 저렇게 큰 방을 가진 수석은 없다"며 "책상 뒤에 '청와대'라는 휘장도 없고 책상 위에 명패도 없다."라고 설명했다.

담당자는 이어 "실제로는 아주 소박하게 회의 탁자와 책상뿐"이라며 "비교를 위해 흔쾌히 협조해준 조국 수석님 고맙습니다."라는 글로 해당 게시글을 마무리했다.


글과 함께 공개된 사진에서 조국 민정수석은 자신의 책상 앞에서 팔짱을 낀 채 서 있다. 조국 수석 뒤로 보이는 공간은 드라마 속 수석비서관의 업무 공간과 달리 단출하고 아담한 모습이다.

해당 게시글에 댓글을 남긴 유재명은 지난 7월 종영한 tvN '비밀의 숲'에서 서부지검 검사장에서 청와대 수석비서관으로 초고속 승진한 이창준 역을 연기해 큰 인기를 끌었다.

K스타 정혜정 kbs.sprinter@kbs.co.kr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