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호영 “민주당이 발의한 ‘방송법 개정안’ 지켜져야”
입력 2017.08.29 (11:23) 수정 2017.08.29 (11:29)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자신들이 발의했던 '방송법 개정안'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대표적인 말바꾸기 사례로 기록에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오늘)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송법 개정안 재검토를 지시했는데, 이 개정안은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의원 거의 전원이 발의에 찬성한 법안"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개정안은 특정 이념이나 코드를 갖고 특정 정권을 편들지 않는 인사를 뽑겠다는 취지"였다면서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소신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 주호영 “민주당이 발의한 ‘방송법 개정안’ 지켜져야”
    • 입력 2017-08-29 11:23:52
    • 수정2017-08-29 11:29:24
    정치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자신들이 발의했던 '방송법 개정안'을 제대로 지키지 않으면 대표적인 말바꾸기 사례로 기록에 남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9일(오늘)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방송법 개정안 재검토를 지시했는데, 이 개정안은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의원 거의 전원이 발의에 찬성한 법안"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개정안은 특정 이념이나 코드를 갖고 특정 정권을 편들지 않는 인사를 뽑겠다는 취지"였다면서 "민주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소신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